'해체 위기' 구리 KDB생명, 동아줄 잡을까

휴먼자산운용, 인수의향서 제출

김종화 기자

발행일 2018-04-19 제1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여자프로농구 구리 KDB생명이 해체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금융투자 회사인 휴먼자산운용(이하 휴먼자산)은 18일 오전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에 구단 인수의향서를 제출했다"고 발표했다.

KDB생명은 모기업이 2017~2018시즌까지만 구단을 운영하기로 해, 현재 WKBL이 위탁 운영 중이다.

KDB생명이 구단을 해체하며 내기로 한 1년 치 운영비로 2018~2019시즌은 연맹이 운영 주체가 돼서 치를 수 있다.

다음시즌 중 인수 기업이 나오지 않을 경우 해체 절차를 밟게 된다.

휴먼자산은 "회사 주요 구성원이 구리시에 연고를 두고 있어 그동안 구리시 발전을 위해 학계 및 산업계에서 꾸준히 노력을 해왔다"며 "구리시에 유일하게 있던 프로팀이 해체되면 구리시 체육환경과 시민들 삶의 질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게 되므로 구단 인수를 검토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휴먼자산은 "의향서 제출 이후 내부 실사가 가능하도록 WKBL에 협조를 구했으며 이후 이상이 없으면 구리시와 협의해 구단을 인수,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WKBL은 휴먼자산의 구단 인수의향서를 검토한 뒤 이사회 및 총회 등을 통해 새 회원사로 받아들일 것인지를 정하고 결과에 따라 구단 인수 절차에 들어갈 예정이다.

/김종화기자 jhkim@kyeongin.com

김종화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