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방의 바람' 사우디서 35년 만에 상업영화 상영… 첫 상영작은 마블 '블랙팬서'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4-19 10:52:1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41901001686000083551.jpg
18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수도 리야드의 AMC 체인 영화관에서 방문객이 영화 '블랙 팬서'에 나온 것과 비슷한 차량을 살펴보고 있다. 이날 사우디에서 35년 만에 처음으로 상업영화 '블랙 팬서'가 상영됐으며 정부 관료, 연예인, 왕실 공주 등 초대받은 사람들이 입장해 영화를 관람했다. 일반 관객은 20일부터 관람이 가능하다. /AP=연합뉴스

개방·온건화 바람이 불고 있는 이슬람국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35년만에 첫 상업영화가 상영됐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와 AFP통신 등에 따르면 18일(현지시간) 사우디 수도 리야드의 AMC 체인 영화관에서 마블영화 '블랙 팬서'가 선보였다.

AMC는 사우디에서 35년 만에 처음으로 문을 연 상업영화관이다. 이날 영화관 개봉작으로 할리우드 영화 '블랙 팬서'를 선보인 것이다.

이 영화 상영을 계기로 최근 사우디 사회 곳곳에서 일고 있는 변화의 바람이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초대받은 사람만 입장할 수 있었던 이날 행사에는 정부 관료, 연예계 스타는 물론 왕실 공주들도 참석했다. 일반 관객은 20일부터 영화를 볼 수 있다.

사우디에는 1970년대에만 해도 영화관이 있었지만 1980년대 초부터 상업 용도의 극장이 금지됐다. 1979년 이란이 이슬람 혁명으로 보수적인 신정일치 통치로 급변하자 이에 영향받아 사우디 역시 엄격한 종교 율법을 적용했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보수적인 이슬람국가로 꼽히는 사우디가 오랜 '관습'을 깬 것은 무함마드 빈살만 왕세자가 추진하는 경제·사회 개방의 일환이라고 NYT는 분석했다.

사우디는 최근 여성 운전금지 해제, 오페라 하우스 착공, 여성 사이클 대회 첫 유치 등 여러 개혁 조치를 추진했다. 여기에 상업영화 개봉까지 허용한 것이다.

'블랙 팬서'는 할리우드 블랙파워 라이언 쿠글러 감독의 흑인 어벤저스 영화로 세계적인 인기를 얻고 있다. 2009∼2010년 시즌 '아바타' 이후 8년 만에 처음으로 북미 박스오피스(영화 흥행수입) 순위에서 5주 연속 1위를 차지할 정도다. 지금까지의 흥행수입은 12억 달러(약 1조2천800억원)에 달했다.

'블랙 팬서'는 가상국가 와칸다의 왕자 티찰라(채드윅 보스만)가 희귀금속 비브라늄을 탈취하려는 위협에 맞서 조국의 운명을 걸고 전쟁에 나서는 영웅 스토리다.

왕위를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주인공의 모습이 왕실 경쟁자들을 몰아내고 왕위 계승을 확정 지은 빈살만 왕세자의 모습과 비슷해 이번 개봉작으로 선정됐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