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연천 DMZ 이틀째 산불… 진화헬기 5대 투입, 장비 22대 인력 180여 명 대기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4-21 09:16:3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42101001823400090511.jpg
연천 DMZ 산불. 지난 20일 오후 경기도 연천군 백학면 DMZ 야산에서 불이 나 연기가 퍼지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도 연천 DMZ에 산불이 발생해 이틀째 진화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경기도 연천군 백학면 두현리 비무장지대(DMZ) 야산에서 발생한 산불 진화를 위한 헬기 진화작업이 21일 재개됐다.

산림 당국은 오전 6시께 날이 밝자 산림청 진화헬기 5대를 두현리 산불 현장에 투입하려 했지만, 안개로 인해 오전 8시가 조금 넘어 투입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밤사이 바람이 잦아들면서 불이 크게 번지지 않아 오전 중 진화작업이 끝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연천 백학면 두현리 산불은 지난 20일 오후 4시 30분께 발생, 불은 임야 약 20㏊를 태우고 약 2시간 반 만에 초기 진화가 완료됐다. 불은 민통선으로 번지지 않아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남방한계선 북쪽인 DMZ로는 원래 접근이 제한되지만, 군부대 측 헬기 인도에 따라 소방당국은 전날 산림청 헬기 3대를 동원해 불을 끄다 오후 7시께 일몰로 헬기는 철수했다.

또 장비 22대와 인력 180여 명이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민통선 지역 주변에서 대기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