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나요 나!-하남 광역·기초의원]한국당의 도의회 수성, 민주당 거센 반격

문성호 기자

발행일 2018-04-24 제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후보 확정 지은 김용우·이정훈
치열한 與 예선전 결과에 '촉각'

시의원 정원 2명↑ 안갯속 판세

■ 광역의원


현재 하남시 도의원은 모두 자유한국당 소속인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의 도전이 거센 형국이다. 제1·2선거구의 후보를 이미 결정한 자유한국당은 민주당의 경선결과에 주목하고 있다. → 표 참조

제1선거구는 김진일 청연(유) 대표이사, 정진극 전 천현동장, 조환구 더불어민주당 하남지역위원회 노동위원장, 남성기 전 하남시자원봉사센터장이 민주당의 공천권을 놓고 경쟁을 펼치고 있다.

지역 정가에선 경선결과가 나와 봐야 알 수 있다고 말할 정도로 우열을 가리기 어렵다.

이에 반해 한국당은 이현재 국회의원의 보좌관 출신의 김용우 하남학교운영위원장이 3선 도전에 나선 윤태길 도의원을 누르고 후보로 확정되는 저력을 보여줬다.

제2선거구도 한국당 이정훈 도의원이 단수 추천된 상황에서 민주당에서는 최무기 하남문화원 이사와 추민규 대치동 CMG수시전문학원장이 경선을 벌인다.

지역 인맥이 두터운 최 이사가 다소 우세할 것이라는 예상 속에서 신세계 물류창고 저지를 주도하는 추 대변인의 반격이 볼만하다.

다만 추 후보는 먼저 제1선거구 예비후보로 등록했던 것과 옛 새누리당 출신의 원희룡 전 의원(현 제주지사)의 특보를 지낸 것이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또한 하남문화원 이사를 역임한 김대현 환경보전 중앙협의회 경기도 협회장도 도전장을 내밀고 있다.

■ 기초의원

하남시의원 수가 7명에서 9명으로 2명이 늘어나면서 미사1·2동이 다선거구로 분리돼 계산법이 다소 복잡해졌다.

가선거구는 김은영 신장2동주민자치위원회 위원과 강성삼 하남시의원이 민주당 후보로 확정됐으며 한국당은 이영준 하남시의원과 강세희 자유한국당 경기도당 대변인이 나선다.

한국당을 탈당한 문외숙 하남시의회 부의장이 바른미래당으로 출마할 예정인 가운데 이은경 자유한국당 하남시당원협의회 여성위원장의 거취와 함께 문 부의장의 공백을 메우기 위해 다선거구에서 자리를 옮긴 강 대변인의 선전도 눈여겨볼 만하다.

나선거구는 방미숙 하남시의원이 민주당 나번으로 확정된 가운데 가번을 놓고 이영아 LEE 스피치 대표와 이희영 하남시 재향군인회 이사가 경선을 벌인다.

한국당은 박진희 하남시의원과 김종복 하남시의회 의장이 나서며 홍귀섭 홍귀섭부동산공인중개사사무소 대표가 일찌감치 바른미래당 예비후보로 등록하고 얼굴을 알리고 있다.

다선거구는 오지훈 미사강변12단지 입주자대표회장과 정병용 미사1동 체육회 부회장이 민주당 후보로, 김성대 전 미사강변연합 연합위원이 한국당 후보로, 최용근 미사1·2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이 바른미래당 후보로, 김종훈 미사강변베라체 입주자대표회의회장이 정의당 후보로 각각 도전한다.

하남/문성호기자 moon23@kyeongin.com

문성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