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비 "세계 1위 탈환… 랭킹보다 '나의 골프' 더 중요해"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4-23 14:17:2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42301001979100098361.jpg
박인비, 세계랭킹 1위 탈환. 사진은 지난 2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휴젤-JTBC LA오픈 3라운드에서 샷을 치고 있는 박인비. /AP=연합뉴스

세계 1위 자리를 탈환한 '골프 여제' 박인비(30)는 담담한 소감을 전했다.

박인비는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휴젤-JTBC LA 오픈을 마치고 "세계랭킹 1위가 사실 올해의 목표는 아니었지만, 좋은 플레이에 대한 선물 같아서 무척 기분이 좋다"며 겸손하게 소감을 밝혔다.

박인비는 LA 오픈에서 최종합계 10언더파 274타로 고진영과 공동 2위를 차지, 2015년 10월 이후 2년 6개월 만에 다시 세계랭킹 1위 왕좌를 수성했다.

세계 정상에서 내려온 이후 부침을 겪던 그는 이 대회를 포함해 올 시즌 출전한 6개 중 4개 대회에서 3위 안에 들며 '부활'을 알렸다.

박인비는 "최근 두 달 정도 매우 좋은 골프를 하고 있다. 볼 스트라이킹이 좋았고, 모든 게 아주 일관적이었다"면서도 "그린에서는 상황이 좀 다르다. 어떤 날은 잘 되고, 어떤 날은 정말 나빴다. 퍼트는 조금 더 노력해야 한다"고 자평했다.

이번 대회는 어땠느냐는 질문에 박인비는 "그린 위에서의 플레이가 아쉬웠다"면서 "중반 기회를 못 살린 게 아쉽지만, 마지막 홀 버디를 한 점은 기쁘다"고 답했다.

특히 박인비는 세계랭킹 1위를 탈환한 것에 대해 기뻐하면서도 "격차가 별로 없어서 매주 순위가 바뀔 수 있을 것 같다. 랭킹보다는 나의 골프를 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오는 26일부터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메디힐 챔피언십에 출전하는 박인비는 상승세를 이어갈 예정이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