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 이경은 '신한은행 유니폼'

김종화 기자

발행일 2018-04-24 제1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여자농구 국가대표 가드 이경은이 인천 신한은행 유니폼을 입는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이 23일 발표한 WKBL 2018년 자유계약선수 2차 협상 결과에 따르면 이경은은 신한은행과 3년간 연봉 2억1천만원에 계약했다.

지난 시즌까지 구리 KDB생명에서 뛴 이경은은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로 국내 리그를 대표하는 가드 가운데 한 명이다.

또 부천 KEB하나은행은 고아라와 3년간 연봉 1억9천만원에, 염윤아는 청주 KB스타즈와 3년간 연봉 2억5천500만원에 각각 계약했다.

세 선수를 각각 영입한 신한은행과 하나은행, KB는 보상선수 또는 보상금을 줘야 한다.

/김종화기자 jhkim@kyeongin.com

김종화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