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창]'시민구단' 인천Utd와 서포터스

임승재

발행일 2018-04-26 제2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42501002172800108021
임승재 인천본사 문화체육부 차장
체육 담당 기자로 다시 뛰고 있다. 꼭 2년 만이다. 40억 아시아인의 스포츠 축제로 기억될 '2014 인천 아시안게임'을 전후해 체육을 담당했다가 다른 부서로 갔었다. 어느덧 4년이 지나서 오는 8월이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이 개막한다.

요즘 프로축구 K리그가 한창이다. 1부 리그에 있는 '시민구단'인 인천유나이티드도 기자의 출입처다. 시민구단이 고액 연봉을 받는 스타급 선수들을 다수 보유한 여러 '기업구단' 틈바구니에서 버텨내기란 여간 어려운 게 아니다. 인천 등 1부 리그에 살아남은 시민구단은 박수를 받을 만하다.

특히 인천 구단은 올 시즌 초반 리그 최강인 전북 현대를 꺾는 '대이변'을 일으켰다. 무려 8년 만에 이룬 홈 개막전 승리였다. 2014년부터 4년 동안 5월이 돼서야 시즌 첫 승을 거뒀다.

하지만 인천 구단은 여느 해보다 더 힘든 시즌을 보내고 있다. 지난 연말부터 이어진 서포터스와의 첨예한 갈등이 좀처럼 풀리지 않고 있다. 지난해 성적이 바닥을 치는 등 위기의 구단을 구해내 호평을 받던 강인덕 대표이사에 대해 서포터스가 독단적인 구단 운영을 중단하라며 제동을 걸고 나선 것이다. 그나마 시즌 초반 인천 구단 선수들이 경기에서 선전한 덕분에 양측의 갈등은 진정되는 듯했다. 하지만 최근 6경기 연속 무승 속에 3연패까지 당하면서 여론이 급격히 얼어붙었다.

인천 구단과 서포터스 사이의 오랜 반목에 많은 시민 축구팬이 눈살을 찌푸리고 있다. 언제까지 이 광경을 지켜봐야 할까. 양측이 해법을 내놓을 때 아닌가 싶다.

/임승재 인천본사 문화체육부 차장 isj@kyeongin.com

임승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