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무기 없애길 바라… 최대 압박작전 계속될 것"

트럼프 "핵무기 제거가 비핵화
과거 행정부 실수 반복않을 것"
'CVID'에 대한 원칙 재확인 뜻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4-26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핵무기를 없애는 게 비핵화이다. 매우 단순하다"라며 "북한이 핵무기를 없애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국빈방문 중인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후 개최한 공동 기자회견에서 '완전한 비핵화를 믿는다고 했는데 무슨 뜻인가'라는 질문에 "나 외에는 아무도 이런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라며 이같이 답했다.

그는 "간단한 합의를 하고서 승리라고 주장하는 건 나로선 매우 쉬운 일일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나는 그렇게 하고 싶지 않다. 나는 그들이 그들의 핵무기를 제거하길 바란다"고 밝혔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이는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를 북한으로부터 얻어내야만 비로소 합의가 이뤄질 수 있다는 입장을 통해 CVID에 대한 원칙을 재확인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여러분이 알다시피 나는 전체 한반도와 전체 세계를 위한 평화와 화합, 안전의 미래를 추구하고자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과 곧 만날 것"이라며 "그러나 평화를 추구하는 데 있어 과거 행정부들의 실수를 반복하지 않을 것이다. 최대 압박 작전은 계속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회담들이 준비되고 있고, 나는 북한의 비핵화를 보고 싶다"며 "이미 많은 양보가 이뤄졌다. 일부 언론이 우리더러 양보했다고 하지만 우리는 양보하지 않았다. 나는 양보를 논의조차 하지 않았다"고 일축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