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철도 연결 등 교류협력 앞장선다… 8월 15일 이산가족 상봉

김연태·강기정·신지영 기자

입력 2018-04-27 18:01:4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손_맞잡은_두_정상.jpeg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경기 파주시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2018남북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남북은 27일 정상회담을 통해 합의한 판문점 선언에서 '하나된 한반도'를 위해 각계각층의 다방면적 협력과 교류 왕래, 접촉을 활성화하기로 했다.

남북은 6월 15일 등 남북에 다같이 의미가 있는 날들에 정치권과 지방자치단체, 민간단체 등 각계각층이 참여하는 민족공동행사를 적극 추진키로 했다. 또 2018 아시아 경기대회를 비롯한 국제대회에도 공동으로 진출해 단합된 모습을 전세계에 과시하기로 했다.

오는 8월 15일을 계기로 이산가족·친척 상봉도 진행키로 했다. 남북은 민족 분단으로 발생한 인도적 문제를 시급히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기로 했고, 남북 적십자회담을 개최해 이산가족·친척 상봉을 비롯한 제반의 문제들을 협의·해결해나가기로 했다.

남북 간 철도·도로 연결에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남북은 민족 경제의 균형적 발전, 공동번영을 이룩하기 위해 2007년 10·4 선언에서 합의했던 철도·도로 연결 사업 등을 적극 추진해나가기로 했다. 1차적으로는 동해선과 경의선 철도 및 도로들을 연결하고 현대화해 활용하기 위한 실천적인 대책들을 모색하기로 했다.

앞서 이날 오전 열린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환담장 앞에 걸린 백두산 장백폭포와 제주도 성산일출봉 그림을 보며 철도 연결 문제 등을 이야기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이 "저는 백두산에 가본 적이 없다. 중국 쪽으로 백두산을 가는 분들이 많은데, 저는 북측을 통해 백두산을 가보고 싶다"고 말하자 김 위원장은 "대통령께서 오시면 걱정스러운게 우리 교통이 불비해 불편을 드릴 것 같다. 평창올림픽 다녀온 분들이 모두 평창고속열차가 좋다고 했다. 남측의 이런 환경에 있다가 북에 오면 참으로 민망스러울 수도 있겠다. 우리도 준비해서 대통령이 편히 오실 수 있게 하겠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북측과 철도가 연결되면 남북이 모두 고속철도를 이용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한편 남북은 원활한 교류 협력을 위해 쌍방 당국자가 상주하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북측 개성지역에 설치하기로 합의했다.

/김연태·강기정·신지영기자 kanggj@kyeongin.com

김연태·강기정·신지영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