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길 끈 남북정상회담 이벤트]백두산·한라산 흙으로 소나무 심어

양 정상 대동강·한강물 뿌리기도
백두대간 식생 복원 새 시작 의미

김연태·강기정·신지영 기자

발행일 2018-04-28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2.jpg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군사분계선위에 1953년생 소나무 공동식수를 마친 뒤 환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남북한 정상은 회담의 오후 일정으로 공동기념식수 행사를 소화했다. 


각각 남측과 북측에서 점심 식사를 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27일 오후 4시 30분께 남측 군사분계선 인근 '소떼 길'에 소나무를 공동식수했다.

이는 대결의 땅이었던 군사분계선 위에 '평화와 번영'의 상징인 소나무를 심음으로써 백두대간의 식생을 복원하는 새로운 시작을 의미한다.

공동 식수할 소나무는 정전협정이 체결된 1953년생으로 그 의미를 더했다. 소나무의 품종은 땅에서부터 여러 갈래의 줄기로 갈려져 부채를 펼친 모양을 보이는 '반송'으로 정해졌다.

두 정상은 직접 삽을 들고 문재인 대통령은 백두산 흙을 떠 식수했고, 김 위원장은 한라산 흙으로 식수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대동강 물을 뿌렸고, 김 위원장은 반대로 남측의 한강 물을 줬다. 김 위원장은 "어렵게 찾아 온 이 봄을 잘 지켜나가야겠다"고 축사를 건넸다.

파주 화강암으로 만들어진 식수 표지석에는 효봉 여태명 선생의 글씨로 '평화와 번영을 심다'라는 글귀를 새겼다. 이 글귀는 문 대통령이 직접 정한 것으로, 표지석엔 두 정상의 서명이 포함됐다.

공동식수 행사는 남측에서 먼저 제안했고, 소나무의 수종과 문구 등 남측 제안 모두를 북측이 수용하며 행사가 성사됐다.

/김연태·강기정·신지영기자 sjy@kyeongin.com


김연태·강기정·신지영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