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장 평화쇼'라는 홍준표에, 이재명 "대한민국 떠나시라"

신지영 기자

발행일 2018-04-30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이재명
군포 철쭉축제서 시민과 '찰칵'-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예비후보가 29일 군포 철쭉축제를 찾은 시민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이재명 예비후보 선거사무실 제공

"국민 환영하는 판문점 선언 폄훼
남북대결 긴장 부추기며 협박정치
적폐정치세력 답다" 강하게 비판
동부권 중복규제 완화 공약 제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남북정상회담을 '위장 평화쇼'라고 평가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대한민국을 떠나주시라"며 강한 비판을 쏟아냈다.

이재명 후보는 지난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온 국민이 눈물로 환영하는 판문점 선언을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위장 평화쇼라며 폄훼하고 있다"며 "총풍이니 북풍이니 하는, 북한에 돈 줘가며 총격도발을 부탁하고 시도 때도 없이 남북대결과 긴장을 부추기며 대국민협박정치를 해 왔던 적폐정치세력다운 태도"라고 꼬집었다.

이어 "자유한국당과 홍 대표에게서 수레바퀴에 맞서는 사마귀의 모습을 본다. 진정으로 판문점 선언이 위장 평화쇼로 보이고 휴전선의 총격과 포성이 그립다면 이제 그만 대한민국을 떠나시라 말하고 싶다"고 비판했다.

앞서 홍준표 대표는 지난 27일과 28일 '남북정상회담은 위장 평화쇼', '구체적인 비핵화 방법조차 명기하지 못한 말의 성찬'이라며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연달아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이재명 후보는 이와 함께 경기 동부권의 중복된 규제를 완화하는 방식의 동부권 공약을 제시하는 등 정책 행보를 이어갔다. 이재명 후보는 지난 28일 광주·이천을 방문하고 지역 당원들을 만나는 등 동부권에 주력했다.

그는 "경기 동부 주민들은 '수도권정비계획법', '환경정책기본법' 등 10개 개별법령에 따라 중복 규제를 받고 있다. 규제는 기술의 발전과 환경의 변화에 따라 합리적으로 조정해야 한다"며 동부권 공약을 발표했다.

이재명 후보는 자연보전권역 내에서 산업단지, 공업지역, 비도시지역 등에 동일하게 적용되고 있는 공장용지 면적제한(6만㎡ 이하)을 토지이용 및 기반시설 설치 수준에 따라 차등 적용하는 '공장용지 면적 제한 규제 합리화'를 규제 완화의 방안으로 제시했다.

6만㎡ 이하의 소규모 개발만 가능하도록 해뒀기 때문에, 5만9천㎡ 공장을 여러 개 이어 붙이고 폐수처리시설 같은 기반시설을 회피해 오히려 난개발을 부추긴다는 분석이다.

또 상수원관리지역에 지원사업을 확대하는 공약도 제시했다. 동부권 주민들이 충분한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주민지원사업비를 확대하고, 상수원관리지역에 지원하는 수계관리기금이 일자리 사업 등에 쓰일 수 있게 하겠다는 계획이다.

이 밖에 동부권의 관광자원을 레포츠 중심으로 발전시키겠다고 밝혔다. 이뿐 아니라 규제영향평가를 바탕으로 피해가 큰 지역에 더 많이 지원하는 '규제피해연계형 지원제도'를 공약했다.

이재명 후보는 "경기 동부의 특별한 희생에는 특별한 보상이 뒤따라야 하고, 규제가 지역 발전을 가로막아 골고루 발전하지 못하는 일은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신지영기자 sjy@kyeongin.com

신지영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