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문점 선언 특별기획-남북의 마디 인천, 새로운 평화와 번영을 말하다·(1)]'NLL' 화약고에서 평화의 바다로

서해5도, 군사적 긴장 완화의 시작

김명호 기자

발행일 2018-04-30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북녘땅이 더 궁금해진 시민들
4·27 남북 판문점 공동 선언으로 한반도 평화시대를 위한 역사적인 첫 걸음이 시작됐다. 29일 오후 강화도 평화전망대가 북한 황해남도 개풍군 일대를 바라보기 위해 찾은 시민들로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다. /조재현기자 jhc@kyeongin.com

평화수역 조성·우발적 충돌 방지 명시
공동어로·해상 파시 등 교류사업 가능
어선 월경·중국 불법조업 해결 기대감

2018042901002523500126142
4·27 남북 판문점 공동선언으로 한반도는 대전환점을 맞게 됐다. 정전 협정에서 종전, 평화 체제로 가는 기틀이 다져졌고 그 길목에서 다양한 인적, 물적 교류가 진행될 가능성이 커졌다.

인천은 대북 교류 사업을 견인할 수 있는 지리, 문화, 경제적 여건을 두루 갖추고 있다. 이번 남북 정상회담으로 인천이 한반도 평화를 선도할 수 있는 중심도시로 급부상할 수 있다는 평가도 나온다.

판문점 선언이 말 그대로 선언에 그치지 않고 실현되기 위해선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남북 간 군사적 긴장상태를 완화하는 일부터 시작해야 한다.

이런 이유로 판문점 선언에선 남북 간 군사적 긴장 해소를 위한 주요 실천 과제로 '서해 북방한계선 일대를 평화 수역으로 만들어 우발적인 군사적 충돌을 방지하고 안전한 어로 활동을 보장하기 위한 실제적 대책을 세워나가기로 하였다'고 명시했다.

서해5도 북방한계선(NLL) 해역은 1999년 6월 1차 연평해전을 비롯해 2002년 6월 2차 연평해전, 2010년 3월 천안함 피격 사건과 그해 11월 연평도 포격이 발생했던 남북 대립의 상징과 같은 곳이었다.

'한반도의 화약고'라 불릴 정도로 남북 간 군사적 충돌이 잦았던 이 지역을 평화 수역으로 만들자고 남북 양측이 합의함에 따라 앞으로 서해5도 해역에서 긴장을 완화할 수 있는 다양한 해상 교류 사업이 추진될 가능성도 커졌다.

남북 어민들이 NLL 해역에서 함께 조업하는 공동어로를 비롯해 수산물 교역(해상 파시), 수산자원 공동 연구 등이 해상 교류 사업으로 꼽힌다.

서해5도 앞바다에서 이런 교류 사업이 활발히 진행될 경우 그동안 군사적 충돌의 단초가 됐던 남북 어선의 월경이나 중국어선 불법 조업 문제 등도 해결할 수 있다.

NLL 해역이 한반도 긴장의 상징에서 남북한 해상 교류의 거점으로 전환될 수 있는 토대를 이번 판문점 선언이 마련해준 셈이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27일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 집 환담장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남쪽으로) 오면서 보니 실향민, 탈북자, 연평도 주민 등 언제 북한군의 포격이 날아오지 않을까 불안해하던 분들도 우리 오늘 만남에 기대를 갖고 있는 것을 봤다"며 "이 기회를 소중히 해서 남북 사이에 상처가 치유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남북 군사적 긴장 완화를 위한 그 첫걸음이 인천에서 시작될 게 분명해졌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

김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