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후속조치 점검회의]이산가족 상봉·서해평화지대 '바빠진 정부'

김성주 기자

발행일 2018-04-30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판문점 선언 후속조치 점검회의 주재하는 조명균...<YONHAP NO-3522>
29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장관실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판문점 선언' 후속조치 점검회의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행사에만 2~3개월 시간 필요"
내달중 남북 장성급 군사회담
DMZ·NLL 문제 구체화 전망


남북정상회담 합의에 따른 '이산가족상봉', '비무장지대·서해 북방한계선 평화지대화', '남북철도 연결사업' 등을 현실화하기 위해 정부가 속도를 내고 있다.

통일부는 이산가족 상봉행사 준비를 우선 진행한다고 29일 밝혔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이날 남북정상회담 후속조치 점검회의에 앞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적십자회담과 이산가족상봉같은 경우는 준비에도 시간이 필요한 것들이기 때문에 다른 것보다 우선적으로 해야 할 것 중 하나"라고 말했다.

정상회담에서 남북은 8·15광복절을 계기로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위해선 2~3개월의 시간이 필요하다.

조 장관은 정상회담 합의사항을 이행하기 위한 후속조치와 관련해 "판문점 선언에는 많은 합의 내용이 담겼고 그 중 어떤 사항들은 바로 실행해야 할 것도 있고 어떤 것은 북미정상회담 및 관련국과 협의해서 풀어나가야 할 것도 있다"며 "관계부처와 잘 협의하고 미국이나 관련국과도 상의하면서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무장지대(DMZ)·서해 북방한계선(NLL) 평화지대화' 문제는 다음 달 중에 열리는 '남북 장성급(소장급) 군사회담'에서 구체화될 것으로 보인다.

이 자리에서 남북은 DMZ를 실질적인 평화지대로 만드는 방안을 모색한다. 이는 GP(감시초소) 철수와 중화기 철거문제로 압축된다.

DMZ내 남북측 GP에 각종 중화기가 설치돼 있는데 남북이 공동으로 실태 공동조사를 진행하고 중화기 우선 철거 등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서해 NLL 일대를 평화수역으로 조성하는 방안도 북측이 판문점 선언을 보도하면서 '서해 북방한계선'이라는 문구를 그대로 표기, 기준을 NLL로 인정했기 때문에 지난 2007년 공동어로구역 논의와 달리 성사 가능성이 높다. 군 수뇌부간 핫라인 설치 등도 함께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도 아직 일정이 잡히진 않았지만 아시안게임 남북 단일팀 구성, 남북철도 연결 사업 등에 대한 논의도 조만간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

김성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