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지자체와 정책방향 공유… '대북교류사업' 탄력

인천 등 17개 시도 담당자 워크숍
오늘까지 이틀간 건의사항도 논의

김명호 기자

발행일 2018-05-01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4·27 남북 정상회담 이후 정부뿐만 아니라 자치단체 차원의 대북 교류사업에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통일부가 인천시를 포함한 전국 17개 시·도 남북협력 사업 분야 담당자들을 한데 모아 앞으로의 정부 통일정책과 각 시·도의 남북교류사업 방향을 논의하는 워크숍을 30일 개최했다.

1박2일 일정으로 경기도 포천에서 진행하는 이번 워크숍은 남북 정상회담 이후 처음으로 정부와 각 시·도 남북교류 담당자들이 모이는 자리인 만큼 향후 자치단체의 남북교류사업 계획과 정부의 지원 방안 등이 집중 논의될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는 인천시를 포함한 17개 시·도 남북교류 분야 담당자 40여 명이 참여하는 '2018 하반기 지자체 남북교류실무협의회 워크숍'을 포천 베어스타운리조트에서 5월 1일까지 진행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워크숍에서 통일부는 최근 북한 동향과 자치단체 남북교류협력 방향 등을 설명하고 교류협력 방안과 관련해 각 시·도의 건의사항 등에 대해서도 논의한다.

인천시는 현행법상 자치단체가 북측과 직접 교류할 수 없고 통일부에서 지정한 민간단체를 통해서만 각종 지원사업을 추진해야 하는 불합리성이 있는 만큼 법 개정이 시급하다는 점을 강조할 방침이다.

통일부 관계자는 "이번 워크숍은 정부의 대북정책 방향 전반을 자치단체와 공유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자치단체가 교류협력 사업을 추진할 때 필요한 북한주민접촉 신고, 방북 절차 등에 대한 교육도 함께 이뤄진다"고 말했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

김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