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문점 선언 국회비준 추진 '후속조치 속도'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5-01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성공적인 남북정상회담 박수 칩시다!<YONHAP NO-2961>
박수로 시작한 수석·보좌관회의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남북정상회담 이후 처음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며 입장해 참석자들과 함께 박수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문대통령 "초당적 지지받게 잘 협의
조속히 법률적 절차 밟아야" 강조

이달 중순 예정 한미정상회담 일정
북미회담 시기와 연계 빨라질수도


문재인 대통령이 역사적인 4·27 남북정상회담의 성과물인 '판문점 선언'의 국회 비준동의를 추진한다.

문 대통령은 30일 "판문점 선언의 국회 비준을 위해 조속히 절차를 밟는 것은 물론 원만하게 동의를 끌어내는 데에도 만전을 기할 것"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남북정상회담 이후 첫 공식일정인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면서 "남북합의서 체결·비준·공포 절차는 정치적 절차가 아니라 법률적 절차임을 명심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조속히 절차를 밟아달라"며 속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국회의 동의 여부가 새로운 정쟁거리가 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국회의 초당적 지지를 받을 수 있게 잘 협의해 달라"고 덧붙였다.

속도에 치우친 나머지 국회 비준 절차가 정쟁으로 비쳐서는 안 된다는 점도 함께 주문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를 '남북정상회담 이행추진위원회'로 개편하고, 범정부 차원의 후속조치가 차질 없이 추진되도록 준비해 줄 것도 지시했다.

한편 청와대는 5월 중순으로 예정됐던 한미정상회담이 북미정상회담 시기와 연동해 다소 앞당겨질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 그래픽 참조

2018043001002627800132292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이 3∼4주 내 열릴 것이라고 했다"며 "한미정상회담이 5월 중순에 열리면 너무 바싹 붙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장소가 좁혀진 만큼 북미정상회담 일정이 조금 빨리 나오지 않겠느냐"며 "북미회담 일정을 보고 연동해서 한미정상회담 날짜를 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