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9일 방일 '한·일·중 정상회의'

남북회담 결과 설명·비핵화 협력안 등 동북아·국제 정세 논의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5-02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한·일·중 정상회담이 오는 9일 일본에서 열린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9일 일본서 열리는 제7차 한·일·중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하루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한다. 문 대통령의 이번 방일은 대한민국의 현직 대통령으로서는 6년 반 만에 이루어진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일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이번 한·일·중 정상회의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대신, 리커창 중국 국무원 총리와 3국간 실질 협력의 발전 방안을 중점 협의하는 한편, 동북아 등 주요 지역 및 국제정세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의에서 남북정상회담의 결과를 설명하고,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한·일·중 3국간 협력을 더욱 강화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협의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한·일·중 정상회의 후 아베 총리와 양자회담과 오찬 협의를 갖고 한일 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 방안,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협력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