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북미회담 장소·날짜 며칠내 발표"

백악관서 준비과정 언급… 한반도 비핵화 해결 메시지도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5-03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한반도 운명을 가를 북미 정상회담이 가시권에 진입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우리는 지금 회담을 준비하고 있다"며 "구체적인 회담 장소와 날짜가 며칠 안으로 발표될 것 같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그것을 끝내는 것이다. 그것을 끝내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그것'에 대해 더는 언급하지 않았으나 발언의 맥락상 북핵 문제를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한반도 평화체제와 관련해 "나는 평화를 원한다. 그것이 중요하다"면서 "큰 문제였는데 잘 해결될 것 같다"는 전망도 내놨다.

가시권에 접어든 북미정상회담의 유력한 후보지로는 판문점이 손꼽히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 본인도 전날 트위터와 기자회견을 통해 "남·북한 접경지역인 (판문점 내) 평화의 집·자유의 집이 제3국보다 더 대표성을 띠고 중요하며 지속가능한 장소일까"라며 운을 띄운 뒤 "한반도 분단의 현장이기 때문에 일이 잘된다면 제3국에서 개최하는 것보다 엄청난 기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밖에 싱가포르 등 2~3곳이 북미회담 개최지로 거론되고 있는 상태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