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주한미군 주둔 논란' 문정인에 경고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5-03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주한미군 주둔 관련 논란을 일으킨 문정인 외교안보특보에게 '경고' 카드를 꺼내 들었다.

문 특보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국 외교 전문지 '포린어페어스'에 기고한 글에서 평화협정이 체결되면 주한미군 주둔을 정당화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문 대통령은 이날 "주한미군은 한미동맹의 문제로, 평화협정 체결과는 아무 상관이 없다"고 말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문 특보에게 전화를 걸어 이러한 입장을 전하면서 "대통령의 입장과 혼선이 빚어지지 않게 해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문 특보에게 경고 메시지를 보낸 것은 현 국면이 남북정상회담의 성과를 북미정상회담의 성과로 이어가 비핵화 성과를 도출할 중대 기로에 선 시점인 만큼 미국 등 주변국에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부분을 사전 차단키 위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자신의 입장과도 반대되고 비핵화 협상에서도 거론되지 않은 문제를 꺼내 혼란만 야기한 것에 대해 이번만큼은 단호한 조치를 취하고자 했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