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미터]문 대통령 지지율 78.3%로 '급등'… 남북정상회담 이후 북한 '비핵화'·한반도 '평화' 기대 커져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5-03 10:02:4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50301000265800010841.jpg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30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ㆍ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는 모습. /연합뉴스

남북정상회담 이후 북한의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정착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70% 후반대로 급등했다.

리얼미터가 tbs의 의뢰로 지난달 30일부터 2일까지 전국 성인 1천 2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해 '잘한다'고 평가한 응답자는 78.3%로 지난주 주간집계보다 8.3%포인트 올랐다.

'잘 못 하고 있다'는 답변은 15.5%로 9.3%p 내려갔다.

이 같은 국정지지율은 취임 직후 새 정부에 대한 기대효과와 이전 정부와는 대비되는 기저효과가 반영된 작년 5월 4주차(84.1%)와 6월 1주차(78.9%)에 이어 세 번째로 높은 수치다.

지역별로 보면 대전·충청·세종(83.3%·21%p↑), 대구·경북(68.3%·16.7%p↑)에서 특히 많이 올랐고, 경기·인천(83.6%·8.8%p↑), 부산·경남·울산(72.2%·5.3%p↑), 서울(74.5%·4.2%p↑)에서도 상승했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60대 이상(66.7%·10.1%p↑), 40대(87.7%·9.5%p↑), 20대(85.4%·8.2%p↑), 50대(73.6%·7.4%p↑), 30대(82.2%·5.3%p↑) 순으로 상승 폭이 컸다.

지지정당별로는 바른미래당 지지층(64.2%·23.6%p↑)과 자유한국당 지지층(34.6%·17.1%p↑)에서 큰 폭으로 올랐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이 54.9%(2.7%p↑)로 반등했다. 2주째 내림세를 보이던 한국당 지지율은 3.2%p 내린 17.9%로 조사됐다. 바른미래당은 6.0%(0.1%p↓)로 횡보했고, 정의당은 5.2%를 유지했다. 민주평화당은 0.5%p 오른 3.2%로 집계됐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