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9회 화성 효(孝)마라톤대회-영광의 얼굴]남자 하프코스 1위 김회묵

시원한 바닷바람에 '엄지'

경인일보

발행일 2018-05-08 제17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댓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KSH_7698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달려서 그런지 힐링의 시간이었다."

제19회 화성효마라톤대회 남자 하프코스에서 가장 빠른 1시간12분13초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밟은 김회묵(수원사랑마라톤·사진)씨의 우승 소감이다.

그는 2위에 오른 이희문(신남마라톤클럽·1시간14분57초)씨와 2분40초로 격차를 벌리면서 여유 있는 표정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매해 효마라톤대회에 참가하고 있는 김씨는 지난 18회 대회에서 아프리카 케냐 선수들의 실력에 밀려 3등에 그쳤다. 당시에도 김씨는 국내 선수 중에서는 1위였다.

그러나 올해는 대회 준비를 꾸준히 잘 해와 아프리카 선수들을 제치고 우승을 거머쥐었다.

김 씨는 "작년보다 날씨도 시원하고 덥지 않아서 기록을 단축할 수 있었다"며 "축구와 테니스 등 많은 동호회 활동을 했지만 마라톤만한 운동이 없다"고 말했다 . 이어 그는 "마라톤은 건강과 자신감, 두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는 최고의 운동이다"고 피력했다.

/취재반

경인일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