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80% "남북정상회담 경제에 긍정적"

이현준 기자

발행일 2018-05-08 제1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상의, 150곳 대상 의견조사
관계 개선땐 '대북 투자' 51.8%
인건비저렴·새사업기회등 꼽아
정부정책 일관성 최우선 과제로


인천지역 기업 10곳 중 8곳은 '4·27 남북정상회담'이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조사에 응답한 업체의 절반 정도는 향후 대북사업에 참여할 의사를 가진 것으로 파악됐다.

인천상공회의소는 최근 인천지역 기업 150곳을 대상으로 '제3차 남북정상회담에 관한 기업인 의견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고 7일 밝혔다.

이번 남북정상회담이 지역 경제에 '매우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응답은 35.0%에 달했고,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응답도 45.3%로 집계됐다.

조사 대상의 80.3%가 긍정적 영향을 예상한 셈이다. '매우 부정적'이거나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는 응답은 3.7%에 불과했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16.1%였다.

남북 관계가 개선되면 대북 사업에 투자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한 업체는 전체의 절반을 넘는 51.8%로 파악됐다. '적극 참여'하겠다고 응답한 업체는 24.8%였고, '참여'하겠다는 업체는 27.0%로 조사됐다.

이들 기업은 저렴한 인건비(28.2%), 새로운 사업 기회 모색과 북한 내수시장 진출(각 17.1%), 생산기지 구축(10.6%) 등을 대북사업 참여의 주된 이유로 꼽았다.

동북아 진출 거점 마련(7.9%)과 관광·유통 등 서비스업 진출(4.6%), 도로 등 SOC 건설 참여(3.7%), 기술·노후설비 수출(3.2%) 등을 위해 대북사업에 참여하겠다는 업체들도 있었다. 대북 사업 참여 형태로는 '단독투자'가 31.0%로 가장 많았고, '위탁가공'(25.0%) '단순교역'(19.0%) '합작투자'(17.0%) 등 순이었다.

인천 기업들은 중장기적 남북 경협을 위해 정부가 최우선적으로 추진해야 할 정책과제로 '지속적인 경영 활동을 위한 정부의 일관성 있는 정책 마련'(60.6%)을 꼽았다.

'기업 활동 보장 등 대북투자보호제도 확충'(27.3%)을 비롯해 '민간 자율의 교류환경 조성'(5.3%)과 '제2의 개성공단 추진'(3.0%) 필요성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있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일부터 4일까지 인천지역 제조업, 건설업, 도·소매업, 운수·창고업 등 150개 기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현준기자 uplhj@kyeongin.com

이현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