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중 밀월' 북미회담 영향은]"비핵화 공감대" vs "미중 주도권 다툼"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5-09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김정은-시진핑 다롄서 회동
중국 중앙(CC)TV는 8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중국 랴오닝성 다롄시에서 회담했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3월 첫 방중 이후 40여 일 만에 중국을 다시 방문하며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신경전을 벌이는 미국을 압박했다. /중국 중앙(CC)TV 캡처

양국 비핵화 재확인 '긍정적' 반면
미중관계 '부정적' 회담 무산 우려도
정부측 "단기적으로 문제 안될것"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7일부터 이틀간 중국을 재차 방문해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과 회담했다.

40여 일 만에 중국을 다시 찾은 것이어서 예상을 뛰어넘는 파격적인 대외 행보라는 게 대체적인 평가다. 특히 이번 중국 방문과 회담은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있는 시점이어서 북미정상회담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관심을 끌고 있다.

우선 나쁘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북중의 공감대가 현재 양국관계의 바탕이 되고 있고, 북중 정상의 만남으로 이를 다시 확인할 수 있다는 점에서 북미 정상회담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3월말 정상회담에서 "김일성 및 김정일 위원장의 유훈에 따라 한반도 비핵화 실현에 주력하는 것은 우리의 시종 일관된 입장"이라고 밝혔다.

시 주석은 "한반도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와 안정 유지, 대화와 협상을 통한 한반도 문제 해결을 지지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대화 나누는 김정은과 시진핑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주석이 중국 다롄의 휴양지 방추이다오(棒槌島) 해안가를 거닐며 대화를 나누고 있는 모습. /중국 중앙(CC)TV 캡처

한편에서는 북한의 중국과 밀월이 북미정상회담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북핵문제와 한반도평화체제의 주도권을 누가 갖는가 하는 문제가 향후 미중관계의 미래와 연결되어 있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 최근 미국에서 북한의 핵무기뿐 아니라 생화학 무기 등을 포괄하는 대량살상무기(WMD) 폐기와 인권 문제 거론 등 목소리가 강경해지고 정상회담의 일정과 장소를 확정 발표하지 못하고 있어 자칫 회담 차질로 이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정부 당국자는 "미국이 내부적인 여론 등을 감안해 강경한 목소리를 내고는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이미 말해 놓은 것이 있어서 정상회담이 무산되거나 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장기적으로 북중관계가 북미관계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는 있어도 단기적으로 문제가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