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중 정상 '특별성명' 채택]"北 비핵화시 국제사회 경제지원 동참을"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5-10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공동언론 발표에서 발언하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YONHAP NO-6081>
나란히 선 3국 정상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9일 오전 일본 도쿄 영빈관 '카초노마'에서 열린 제7차 한·일·중 정상회의 공동언론 발표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문재인 대통령, 왼쪽은 리커창 중국 국무원 총리. /연합뉴스

"북한 의사 명확, 美 피드백 기다려"
한중, 서울~신의주~中 철도등 언급
한일, 북미회담 성공·한반도 평화
납치문제 해결등에 긴밀 협력키로

한·일·중 정상은 9일 남북정상회담 성과인 판문점 선언의 취지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한·일·중 세 나라가 판문점 선언을 한목소리로 지지할 수 있었던 데는 한국뿐만 아니라 일본과 중국 역시 동북아 평화정착이라는 관점에서 북한의 비핵화가 필수적이라는 공통의 이해가 맞아떨어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9일 도쿄 영빈관에서 정상회의 후 열린 공동언론발표에서 "3국 정상이 특별 성명 채택을 통해 판문점 선언을 환영하고 지지해 주신 데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일·중은 이날 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 남북관계 개선이 한반도는 물론 동북아의 평화와 번영에 대단히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한중, 비핵화에 경제개발지원 등 한목소리'

=문 대통령과 리커창(李克强) 중국 국무원 총리는 이날 회동을 하고서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으로 조성된 한반도 평화정착의 기회를 살려가는 데 협력하기로 했다.

양국 정상은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실행할 경우 체제보장과 경제개발 지원 등 밝은 미래를 보장해 주는 데 미국을 포함한 국제사회가 적극적으로 동참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설명했다.

특히 북한의 경제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서울-신의주-중국을 잇는 철도건설사업을 검토할 수 있으며, 이와 관련한 한중 간의 조사연구사업을 선행할 수 있다고 윤 수석은 전했다.

리 총리는 "북한은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명확한 의사를 가지고 있으며 자신들이 해야 할 일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이에 상응하는 미국의 피드백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시 주석과 리 총리가 연내 한국을 방문해 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한일, 비핵화 등 평화체제 구축에 한 뜻'

=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이날 일본 도쿄 총리실에서 가진 회담에서 남북정상회담 성과를 평가하고 북미정상회담의 성공과 이를 통한 완전한 비핵화 및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 정착 진전을 위해 양국이 더욱 긴밀히 소통·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아베 총리는 메구미 등 일본인 억류 피해자를 거론하며 "일본인 납치 문제를 즉시 해결할 수 있게 한국이 협력해 달라"고 했고, 문 대통령은 "북한과 일본의 국교 정상화 문제에 납치문제가 얼마나 중요한지 잘 안다"면서 "문제가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두 정상은 오찬장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의견도 나눴으나 기존 입장을 그대로 유지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