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석희 때린 조재범 코치, 중국 대표팀 합류 '논란'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5-12 18:03:2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51201000899200042501.jpg
조재범 코치 /연합뉴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심석희(한국체대)에게 손찌검을 해 영구제명 처분을 받은 조재범 전 대표팀 코치가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 코치로 합류해 논란이 일고 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12일 "2018-2019시즌을 앞둔 쇼트트랙 대표팀 선수 49명이 11일 오전 베이징 수도체육관에 모였다"라며 "대표팀 합류를 앞둔 한국 출신의 코치 2명도 참가했다"고 보도했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한국 출신 지도자 2명은 아직 정식 계약을 하지 않았지만 조만간 계약을 마치고 대표팀 코치로 합류할 예정이다.

중국 대표팀 합류를 앞둔 한국 출신 지도자는 3년 전부터 중국에서 활동한 송재근 코치와 '심석희 구타 사건'으로 지난 1월 대한빙상경기연맹으로부터 영구징계 처분을 받은 조재범 코치다.

조 코치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나서는 여자 대표팀 코치로 활동하다가 지난 1월 심석희를 때린 것으로 드러나 대표팀에서 중도 하차했다.

조 코치는 지난 1월 대한빙상경기연맹 스포츠공정위원회에 회부돼 영구징계의 중징계를 받아 국내에서 지도자로 활동할 수 없게 됐다.

이런 가운데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은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대대적인 대표팀 보강 정책을 펼치면서 송 코치와 조 코치를 대표팀에 합류시키기로 했다.

조 코치가 중국 대표팀에 합류하는 것은 문제가 되지 않지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시리즈 등 국제대회에서 심석희와 마주칠 수 있어 선수에게 부담될 수밖에 없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