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여성축제 스마일맘 페스티벌]이모저모

경인일보

발행일 2018-05-14 제17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51301000921500043911
빗속에서도 열창하고 있는 경기남부경찰홍보단의 김준수.

■빗속에서 더욱 빛난 경기남부청홍보단

○… 12일 온종일 내린 비로 인해 군무 등이 계획돼 있는 경기남부경찰홍보단의 공연을 앞두고 천막 철거가 불가피한 상황.

그러나 관객들은 천막을 철거하면 김준수(시아준수) 상경이 비를 맞게 된다며 행사 주최 측에 철거 반대를 강력히 요구.

결국 김 상경이 직접 무대에 올라와 "공연을 하기 위해선 천막을 걷어내야 한다. 비 맞는 건 아무 것도 아니다"라며 10분간 관객을 설득.

급기야 김 상경이 스스로 천막 밖으로 나와 비를 흠뻑 맞으며 노래를 열창하는 것으로 관객 설득에 마침표. 이후 무대에서는 빗속에서 그 어느 때보다 패기 넘치는 홍보단의 공연이 펼쳐져 축제 열기 최고조.

2018051301000921500043913
이집트에서 온 관람객들.

■日·中·우즈벡·이집트… 세계인의 축제


○… 악천후 속에서도 이날 세계 각국의 관객들이 축제 현장을 찾아 화제.

일본과 중국 등 가까운 나라는 물론 인도네시아와 우즈베키스탄 등지에서도 축제를 보기 위해 방문.

더욱이 얼굴에 차도르를 두른 한 여성은 자신을 이집트인이라고 소개해 눈길. 이날 캐리어를 끌고 축제 현장을 찾은 일본인 타키자와(22·여)씨는 "오늘 아침 한국에 왔다. 날씨는 좋지 않지만 너무 기대된다"며 엄지척.

2018051301000921500043912
눈에 쏙 담아두고 싶은 순간 개막당일 행사장에 화려한 불꽃쇼가 펼쳐지고 있다.

■개막식 백미, 밤하늘 수놓은 불꽃놀이


○… 공연 막바지 하늘에 널리 퍼진 불꽃이 축제 개막식의 백미를 장식. 비가 오는데 불꽃놀이가 가능하겠냐는 우려와 달리, 10여 분 간 펼쳐진 불꽃놀이를 통해 각양각색의 불꽃이 밤하늘을 수놓으며 아름다운 경관을 연출.

비를 뚫고 하늘로 터져나가는 불꽃을 보면서 축제 현장을 찾은 시민들도 탄성 연발. 시민 박정민(43·여)씨는 "불꽃을 보고 나니 날씨 때문에 힘들었던 마음이 싹 가신 기분이다. 너무 좋았다"고.

■시민안전 굳게 지켜준 자율방범대원들

○… 궂은 날씨 속에도 우비 하나만 걸친 채 행사장 안전을 도맡은 방범대원들의 노고가 화제.

안양 동안구 산하 17개 동에서 모인 20여 명의 자율방범대원들은 이날 주차 관리부터 무대 주위 관중 통제에 이르기까지 축제의 전반적인 안전 관리를 담당.

동안구 자율방범연합대 신교철(51) 사무국장은 "우리 방범대원들은 평소에도 행사가 있는 곳이면 어디든 달려간다. 시민의 안전을 위해 항상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주먹 불끈.

■꼼꼼한 우천 대비, 맘껏 즐긴 관객들

○… 이날 시민 상당수는 세차게 내리는 비에 맞서 '중무장'에 나서며 사전 준비 완료. 우비는 기본이고 신발에도 비닐을 씌워 발이 젖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

더욱이 여름철 물놀이 때 주로 이용되는 방수팩도 곳곳에 등장해 눈길.

관객들은 스마트폰을 방수팩에 넣고 빗속에서 사진을 찍으며 나름의 추억을 만끽. 김모(32·여)씨는 "비가 오는 날엔 특유의 정취를 느낄 수 있어 오히려 더 좋았다"며 미소.

/취재반

▲취재반 : 이석철 중부권취재본부장·김종찬 차장·황성규 기자·사진부 임열수 차장

경인일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