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나요 나!-6·13 인천]중앙이슈에 묻힌 선거판 '야권 후보 속앓이'

박경호 기자

발행일 2018-05-15 제7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전국이슈플래카드3
14일 남동구 중부노동청 앞 사거리에 걸린 전국이슈 플래카드 앞을 시민들이 지나고 있다. /김용국기자 yong@kyeongin.com

북미정상회담·월드컵에 관심 뺏겨
'정책·지역 실종' 정당만 부각돼
자치분권 본래 취지로 대결 목소리


2018051401001021400048572
6·13 지방선거가 '깜깜이 선거'로 치러질 가능성이 높다는 우려가 인천지역 선거운동 현장에서 나오고 있다.

특히 자유한국당 등 보수성향 야권 예비후보들의 속앓이가 심하다. 4·27 남북정상회담에 이은 북미 정상 간 역사적인 첫 만남인 북미정상회담 일정이 지방선거 전날인 6월 12일로 확정됐다.

선거 다음날인 14일에는 러시아월드컵이 개막한다. 국내외 정세에 큰 영향을 끼치는 '매머드급 이벤트'가 지방선거 앞뒤로 배치됐다. 시점상 지방선거에 대한 관심이 저조할 수밖에 없는 조건이다.

인천시의원에 출마한 한국당 소속 A 예비후보는 선거운동 과정에서 만난 유권자들에게 '중앙 이슈' 관련 당의 입장을 해명하기 바쁘다.

정작 A 예비후보가 내세우고 있는 지역 현안에 대한 공약은 유권자 귀에 잘 들리지 않는 것처럼 느낀다고 한다.

A 예비후보는 "주민들이 '왜 홍준표 대표는 (남북정상회담에) 반대만 하느냐'고 따지는 바람에 진땀이 날 때가 많다"며 "꼭 그런 것만은 아니라고 해명하고는 있지만, 현장에서는 유독 이번 지방선거에서 '지역'이 실종된 것 같아 안타깝다"고 토로했다.

바른미래당 소속 인천의 한 기초의원 출마자도 "최근 선거운동을 하다 보면 대부분 중앙 이슈 이야기만 나누게 된다"며 "중앙 정치와 거리가 먼 기초의원 예비후보들이 정책이나 인물 됨됨이로 검증받기가 어려운 분위기"라고 말했다.

중앙으로는 '지방 분권 강화'를 요구하고, 지역 내에서는 '정책 선거'가 묻혀선 안 된다고 지방선거 예비후보들은 입을 모았다.

김정헌 한국당 중구청장 예비후보는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정당만 부각돼 애로사항이 많다"며 "정책을 가지고 중앙정부와 지역 주민을 어떻게 연결할 수 있는지, 후보가 지역을 위해서 어떠한 일을 해왔는지 검증하는 게 지방선거의 본질"이라고 말했다.

무소속 이한구 계양구청장 예비후보는 "남북 간 긴장이 평화로 바뀌는 움직임에는 정당을 가리지 않고 동참해야 한다"면서도 "지방선거의 본래 취지에 맞는 자치분권과 주민주권, 정당 간 대결보다는 지역공동체의 협치가 이번 지방선거 과정에서 더욱 강조돼야 한다"고 했다.

/박경호기자 pkhh@kyeongin.com

박경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