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북풍선거 엉터리 여론조사 기승… 민심 확인해보자"

연합뉴스

입력 2018-05-14 13:14:4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14일 "이번 북풍(北風) 선거에 임하면서 엉터리 여론조사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2004년 4월 노무현 탄핵 때 총선을 다시 보는 기분"이라며 "벌써부터 자칭 공영방송이 시작했으니 드루킹처럼 가짜 나라, 가짜 언론, 가짜 여론이 판치는 괴벨스 공화국으로 그들은 끌고 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같은 발언은 KBS와 한국일보가 공동으로 서울·인천·경기·경남·부산·충남 등 관심 지역 6곳에 대해 여론조사를 실시, 6곳 모두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앞서는 것으로 나왔다고 전날 발표한 것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2004년 당시) 방송 3사가 하루 17시간씩 탄핵의 부당성만 사흘 집중 방송하고 난 다음 동대문을이 지역구였던 내 선거구는 선거운동 시작 전 마지막 여론조사에서 14대 58로 지는 것으로 발표된 것으로 기억한다"며 "그 여론조사 믿고 당시 나는 선거운동을 아예 포기하고 투표 결과를 기다렸는데 내가 당선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보름 만에 여론이 바뀐 것이 아니라 여론조사가 엉터리 왜곡조사였던 것"이라며 "투표 한번 해보자. 정말 민심이 그런지 확인해 보자"고 강조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