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3' 소유진 "백종원, 변한 이유? '딸 바보' 다 됐다"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5-17 23:45:0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517_1526567741_43820400_1.jpg
해피투게더 소유진 백종원. /KBS 2TV '해피투게더3' 방송 캡처

 

'해피투게더' 소유진이 백종원의 남다른 '딸바보' 면모를 언급했다.

 

17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은 야간 매점 리턴즈 특집으로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 소유진은 셋째를 출산한 후 예능 나들이를 했다. 그는 "막내는 아직 산책 정도만 한다"며 "주말에는 남편 백종원이 두 아이와 함께 마트 구경을 가는데, 그 시간이 꿀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소유진은 백종원의 '딸 바보' 면모를 언급하며 "질투가 날 정도다. 퇴근을 하고 오면, 딸을 깨워서 놀 정도"라고 말했다.

 

MC들이 "그래도 아내 사랑은 변함없지 않느냐"고 묻자 소유진은 "예전에는 아이들이 자면, 둘이 와인 한 잔 정도를 했는데, 요즘은 남편이 딸 방에서 안나온다"고 섭섭함을 토로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