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북핵협상, '비핵화' 리비아식 아냐… 트럼프식 모델 따른다"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5-17 01:04:5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234.jpg
백악관 '북핵협상' 리비아식 아니라 트럼프식 모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합성 사진. /AP=연합뉴스

미국 백악관이 북핵 협상에서 리비아식 모델이 아닌 '트럼프식 모델'을 따른다고 밝혔다.

16일(현지시간)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북한이 이른바 '리비아식 비핵화'에 강력히 반발한 것과 관련, "미국은 북핵 협상에서 리비아식 모델은 우리가 사용하는 모델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샌더스 대변인은 "리비아 모델이라는 말은 있었지만, 우리가 따르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북핵 협상에서) 짜인 틀(cookie cutter)이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가 따르는 것은 "트럼프 대통령 모델"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일방적 핵포기를 강요할 경우 북미정상회담을 무산시킬 수도 있다는 북한의 주장에 대해 "이것은 우리가 완전히 예상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은 어려운 협상에 매우 익숙하고 준비돼 있다"면서 "북한이 만나길 원한다면 우리는 준비가 돼 있을 것이고, 그들이 만나지 않길 원한다면 그것도 괜찮다. 그렇다면 우리는 최대의 압박 작전을 계속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미정상회담이 취소될 가능성에 대해서 샌더스 대변인은 "우리는 그것이 열릴 것으로 기대하고, 계속 전진할 것"이라고 답했다.

앞서 북한은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 명의의 담화를 통해 미국 정부가 일방적인 핵 포기를 강요하면 내달 12일에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을 재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또 김 제1부상 명의의 담화 발표 전, 북한은 한미 연합 공군훈련인 '맥스선더'를 이유로 우리 정부에 통지문을 보내 이날로 예정됐던 남북 고위급 회담을 무기한 연기하겠다고 통보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