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 한복 디자이너 이영희 별세

한복 세계화에 힘써…한국 디자이너 최초로 파리 프레타포르테 올라

연합뉴스

입력 2018-05-17 09:52:4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51701001339200063831.jpg
한국을 대표하는 한복 디자이너인 이영희 씨가 17일 별세했다. 향년 82세. /연합뉴스
한국을 대표하는 한복 디자이너 이영희 씨가 17일 오전 0시 40분께 별세했다. 향년 82세.

고인 딸인 이정우 디자이너는 이날 연합뉴스에 "한 달 전 폐렴으로 입원하셨는데 노환 등으로 병세가 악화했다"면서 "병세가 좋아졌다고 퇴원하라는 이야기도 들었는데 갑작스럽게 상태가 다시 악화했다"고 밝혔다.

이 디자이너는 황망한 듯 "믿어지지 않는다"라는 말을 반복했다.

1936년 대구에서 태어난 고인은 일찍부터 전업주부로 살다가 1976년 마흔에 뒤늦게 한복 디자이너 길로 들어섰다.

서울 마포구 서교동 레이디스타운 내에 '이영희 한국의상'이라는 이름으로 연 한복 가게가 입소문이 나면서 찾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정식으로 의상 디자인을 배운 적이 없던 고인은 낮에는 한복을 짓고, 밤에는 스케치를 연습했다.

전통복식학자이자 민속학자인 석주선(1911~1996)과의 만남을 계기로 전통한복 연구에 매달렸다. 성신여대 대학원에 입학, 2년간 염직공예를 공부하기도 했다.

고인은 1980년 10월 한국의상협회 창립을 기념하는 한복 패션쇼에 참가하면서 패션쇼와 본격적으로 인연을 맺었다. 이듬해 1월 신라호텔에서 첫 개인 패션쇼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그는 이후 평생에 걸쳐 한복의 현대화와 세계화에 남다른 열정을 쏟아왔다.

1993년 한국 디자이너 최초로 파리 프레타포르테 쇼에 참가해 주목받았다. 당시 고인이 선보인 저고리를 없앤 한복 드레스는 '저고리를 벗어 던진 여인'이라는 수식어를 달고 큰 반향을 일으켰다.

이후 2000년 뉴욕 카네기홀 패션 공연, 2004년 뉴욕 이영희 한복 박물관 개관, 2007년 워싱턴 스미스소니언 박물관에 한복 전시, 2008년 구글 캠페인 '세계 60 아티스트' 선정 등을 거치면서 세계적인 한복 디자이너로 우뚝 섰다.

2015년에는 한복 인생 40년을 기념하는 전시를 열었다.

'바람의 옷' '색의 마술사' '날개를 짓는 디자이너'로 불려온 그는 외손자가 한류스타 전지현과 결혼하면서 또 한 번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유족으로는 이 디자이너를 비롯한 3남매가 있다.

빈소 삼성병원장례식장 17호. 발인 19일.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