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나요 나!-6·13 인천]바른미래당 인천시의원 비례공천 잡음 왜?

통합이후 계파간 내부갈등 '수면위로'

박경호·공승배 기자

발행일 2018-05-18 제7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노현경 前 시의원 '후보자 금품 요구' 등 6가지 의혹 제기
인천시당 "사실 무근… 시당 차원 명예훼손 고소도 불사"
인물난에 조직간 추천후보 엇갈리며 과열경쟁 양상 지적

2018051701001372400065491
바른미래당 인천시당 인천시의원 비례대표 공천 과정에서 공천 비리 의혹이 제기되는 등 잡음이 터져 나오고 있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통합한 이후 계파간 공천 경쟁 과정에서 불거진 갈등으로 풀이된다.

바른미래당 인천시당 시의원 비례대표 후보자인 노현경 전 인천시의원은 지난 17일 기자회견을 열고 공천 관련 6가지 의혹을 제기했다.

노 전 의원이 제기한 의혹의 핵심은 공천과정에서 시당 관계자 A씨가 시의원 비례대표 후보 신청자 B씨에게 금품을 요구했다는 것이다.

선거 후보자 공천 과정에서 금품을 요구한 경우는 공직선거법 제47조의2(정당의 후보자추천 관련 금품수수금지)에 해당하는 위법이다.

노 전 의원은 본인이 지난 10일 바른미래당 인천시당의 시의원 비례대표 후보 순위 투표에서 애초 1위권 후보였다가 '당직자의 월권투표와 회의 상규를 벗어난 투표 진행'으로 4위로 밀려났다고 주장했다. 노 전 의원은 검찰에 수사를 의뢰해 제기한 의혹을 밝히겠다는 입장이다.

바른미래당 인천시당은 노 전 의원 주장이 "전혀 근거가 없다"는 공식 입장을 냈다.

이수봉 바른미래당 인천시당 공동위원장은 "금품을 요구했다는 얘기는 당사자가 오해가 있었다고 입장을 밝혔는데도 불구하고, 그 부분을 다시 문제 삼은 것"이라며 "시당 차원에서 강력한 징계를 내리고 명예훼손 고소까지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인천시당 일부 당원들 사이에서는 당내 지방선거 후보자 '인물난'에 '계파 간 이해관계'까지 얽히면서 문제가 불거졌다는 지적이 나온다.

옛 국민의당 쪽과 바른정당 쪽에서 내세우는 인물이 엇갈리다 보니 공천 경쟁이 과열되고, 내부 갈등이 커질 수밖에 없었다고 당원들은 설명했다.

실제로 바른미래당 기초단체장 경선 과정에서 탈당한 예비후보가 민주평화당 기초단체장 예비후보로 재출마했거나, 더불어민주당 기초단체장 예비후보가 바른미래당으로 소속정당을 옮긴 사례도 이번 지방선거에서 나왔다.

바른미래당 인천시당의 한 핵심 관계자는 "선거에 내세울 마땅한 인물이 없으면 차라리 후보를 내지 않는 게 옳은 방향이었다"며 "시당 지도부가 이번 사태를 계기로 반성하고 쇄신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경호·공승배기자 pkhh@kyeongin.com

박경호·공승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