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시대의 품앗이人(K-Pumassian)]유현재 의정부 민락동 북카페 대표

공부의 꿈 응원하는 멘토 책방 '제2의 학교'

김환기 기자

발행일 2018-05-22 제17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북스토리 유현재대표
지역에서 학습멘토링 재능기부 활동이 이뤄질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한 유현재 대표가 아이들과 함께 책을 보고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의정부시 제공

시와 '드림하이 프로젝트' 참가협약
자원봉사자·학생등 수용 공간 제공
중고교생·청년·중년 등 사랑방 역할

2018051701001398700066942
"무엇이라도 도움이 된다면 오히려 제가 고마울 뿐입니다."

의정부시 민락동에서 북카페를 운영하는 유현재(31)대표. 그는 최근 의정부시가 추진하는 학습멘토링 사업인 '드림하이 프로젝트'에 참여할 자원봉사와 30-40 명을 수용하는 공간을 제공키로 하는 협약을 시와 체결했다.

드림하이 프로젝트란 드림스타트 아동들을 위해 지역의 자원봉사자, 민간기관, 기업 등을 상시 모집·발굴해 상호 협력을 통해 다양한 지원사업을 벌이는 것이다.

이번 협약은 단순히 장소를 제공한다는 차원을 넘어 아이들이 쾌적한 공간에서 학습에 전념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줬다는데 의미가 있다.

특히나 어려운 환경 속에서 힘들게 공부하는 학생들이 꿈을 이룰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드림하이 프로젝트가 바로 유 대표가 운영하는 북카페에서 시작된 것이다.

유 대표는 시와 협약을 맺은 후 "이번 기회를 통해 드림스타트 아동 뿐만 아니라 재능기부 봉사자들에게도 좋은 환경에서 공부도 하고 이야기도 할 수 있는 공간을 무료로 제공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얼마전 드림스타트 지원 아동 10명을 대상으로 학습 멘토링 재능기부 활동이 첫발을 내딛었다.

유 대표는 캐나다 토론토에 있는 쏜힐고교에서 유학 시절, 그가 다니던 교회에서 집 없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숙식을 제공하는 봉사활동에 참여한 적이 있다.

중학교 2학년 때 유학을 간 뒤 토론토대학에서 철학을 전공한 그는 10년간 공부를 마치고 귀국했다. 당시 미국으로 대학원 진학을 갈지 고민하다 부모님과 함께 살기 위해 한국으로 돌아왔다.

그는 철학에 관심이 많아 관련 직업을 찾기도 했지만 그가 살아오며 축적한 지식을 활용할 고민을 하다가 지난해 11월 의정부 민락동에 북카페 '북스토리'를 열기에 이르렀다.

북카페라는 이름처럼 복합문화공간으로 커피나 음료를 마시며 책을 보는 곳이다. 또 영어 원서 공부 등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에게는 무료로 가르쳐주기도 한다. 쉽고 편하게 다양한 분야의 책을 접하면서 몰랐던 것을 배울 수도 있는 학교와도 같은 곳이다.

요즘에는 40~50대 중년을 비롯해 중·고등학생과 이민, 유학, 취업 및 면접을 앞둔 청년들이 이곳에 와서 유 대표로부터 레슨을 받는다.

북스토리 카페는 자원봉사센터와 연계해 매주 2·4주 일요일 오전 10시반부터 12시 반 두 시간 가량 공간을 제공한다. 현재 봉사자와 아동 모두 만족도가 굉장히 높은 편이다.

이와 관련 의정부시 홍은숙 여성가족과장은 "한 아이를 키우려면 온 마을이 필요하다는 이야기처럼 북카페 공간 제공 등 아이들의 학습 지원을 위해 서로가 베풀고 나눌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전했다.

의정부/김환기기자 khk@kyeongin.com

김환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