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과 고위급회담 조속 개최 협의… 문재인 대통령, 더 적극적 중재역(미국-북한) 할 것"

靑 '북한 회담연기' 관련 NSC 열어
'판문점 선언 차질없이 이행' 재확인
"여러 채널로 한미·남북 입장 조율"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5-18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댓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청와대는 17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고 북한의 일방적인 연기통보로 무산된 남북고위급 회담의 조속한 개최를 위해 북한과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는 한반도 비핵화 방식을 둘러싼 미국과 북한의 견해차를 줄이기 위해 적극적인 중재자 역할을 수행해 나가기로 했다.

청와대는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NSC 위원들은 북한이 16일로 예정됐던 남북고위급회담 연기를 통보한 것과 관련, 앞으로 대책을 논의했다"며 "회담의 조속한 개최를 위해 북측과 계속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는 더불어 "위원들은 4·27 남북정상회담에서 합의한 판문점 선언이 차질없이 이행돼야 한다는 것을 재확인했다"고 강조했다.

상임위원들은 또 북미정상회담이 상호 존중의 정신하에 성공적으로 진행되도록 여러 채널을 통해 한미 간·남북 간 입장조율에 나서기로 했고,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참관과 6·15 공동행사 준비 등도 판문점 선언 합의 정신에 따라 차질없이 이행하기로 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기자들을 만나 "상임위 회의에서 상호존중의 정신을 언급한 것은 미국과 북한이 역지사지해야 한다고 강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상임위 회의에서 '여러 채널을 통해 한미 간·남북 간 조율에 나서겠다'는 입장이 도출된 것에 대해서는 "문재인 대통령과 우리 정부가 중재자 역할을 더 적극적으로 하겠다는 의지가 담긴 것"이라고 해석했다.

이어 "한미정상회담을 통해 우리가 파악하는 북한의 입장과 태도를 충분히 전달한 다음 북한에도 미국의 입장과 견해를 충분히 전달해 접점을 넓혀 나가는 역할을 적극적으로 취하겠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또 "상임위 회의에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참관이나 6·15 공동행사 준비도 언급됐는데, 난관과 장애가 있음에도 어려움을 해결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이라고 전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