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과학기술·철도… 시진핑 "북중 교류 강화"

북한 참관단 만나 경제협력 제안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5-18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北노동당 참관단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6일(현지시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북한 노동당 친선참관단 일행을 만나고 있다. 참관단장인 박태성 당 부위원장은 이날 시 주석을 면담한 자리에서 "중국의 경제건설과 개혁개방 경험을 학습하기 위해 중국에 왔다"고 밝혔다. /AP=연합뉴스

중국이 지난 14일 방중한 북한 노동당 '친선 참관단'에 농업과 과학기술, 중국횡단철도 건설 등 북·중 경제 협력을 제안한 것으로 확인됐다.

17일 중국의 소식통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이 지난 16일 북한 참관단을 직접 만나 북한의 경제 개발과 민생 개선에 지지를 보내고, 북·중 간 교류 강화를 강조했다.

이에 북한 참관단을 이끌고 있는 박태성 북한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도 북·중 지도자의 회동에 따른 후속 조치를 실현하려고 온 만큼 중국의 경제건설과 개혁개방 경험을 배우겠다는 입장을 피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참관단은 방중 기간 중국의 실리콘밸리 중관촌 과학원 문헌정보중심, 농업과학원 문헌정보중심을 둘러본 뒤 IT 등 과학기술과 농업 분야에서 중국과 적극적인 협력을 원한다는 점을 내비쳤다.

특히 북한 참관단은 지난 16일 베이징시 기초시설투자 유한공사를 방문한 것은 앞으로 중국횡단철도(TCR) 등 인프라 재건을 위한 북·중 협력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중국횡단철도는 서울~평양~신의주를 거쳐 단둥, 베이징에 이르는 남북한과 중국을 잇는 철도다. 한반도 평화협정 체결 후 남북이 철도를 연결할 때 중국횡단철도 건설은 중국의 주요 현안 사업이 될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북한 참관단은 이날 사흘간의 베이징 일정을 마치고 중국 지방의 개혁 개방 성과와 경제 발전을 참관하기 위해 상하이나 광저우 등을 방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