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서울 단체장 선거, 다시 떠오른 '野 단일화'

與강세에 한국·바른미래 목소리
남경필·김문수도 가능성 열어놔

김태성·강기정 기자

발행일 2018-05-18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댓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간 경기·서울 광역단체장 후보 단일화 문제가 또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 맞서기 위해 후보를 단일화하자는 것으로 '빅딜설'과 맞물려 향후 추이가 주목된다.

17일 정치권에 따르면 당초 경기도에서는 자유한국당 남경필, 서울에서는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가 강세를 보이면서 양당이 해당 지역에 무공천하는 '빅딜설'이 제기됐었다.

하지만 한국당이 서울시장에 김문수 전 경기지사를 공천하고 이어 바른미래당이 경기도지사에 김영환 전 의원을 공천하면서 이러한 빅딜설도 무색해 졌다.

이런 가운데 각종 여론조사에서 여당 후보의 강세가 이어지자 한국당·바른미래당을 중심으로 당사자들의 의견과는 상관없이 또다시 단일화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것이다.

게다가 김문수 후보가 이날 안철수 후보와 단일화에 대해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에 대한 정치적 소신과 신념이 확실하다면 동지로서 생각하고 같이하겠다"고 말하면서 불을 지폈다.

남경필 후보의 경우 "선거를 위한 연대는 옳지 않다고 본다"면서도 "야권, 보수와 중도 세력은 통합해야 한다. 제 힘으로라도 이뤄내겠다"고 말해 단일화의 여지는 열어놓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유권자가 바라보는 주목도, 단일화 파괴력, 양 당의 이해관계에 따라 단일화 여부가 결정되고 빅딜로도 나아갈 수 있다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정치권 관계자는 "단일화가 지지층을 합치는 플러스 알파 효과로 나타날 수도 있지만, 반감에 따른 마이너스효과가 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김태성·강기정기자 mrkim@kyeongin.com

김태성·강기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