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비핵화, 리비아식 아닌 트럼프 모델"… 北 '先조치 後보상' 반발 무마 의도인듯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5-18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17일 "미국의 한반도 비핵화 해법은 정해진 틀이 없으며, 우린 트럼프 대통령의 모델을 따른다"는 공식 입장을 내놓았다.

샌더스 대변인은 이날 백악관에서 북한이 리비아식 해법에 반발하며 북미정상회담 무산 가능성을 언급한 것과 관련, 미국의 비핵화 해법이 리비아 모델인지 아니면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만 이를 주장하는 것인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나는 그것(리비아 모델)이 (정부내) 논의의 일부인 것을 본 적이 없다"면서 "나는 그게 '특정적인 것'임을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또 "이것(비핵화 해법)이 작동되는 방식에 정해진 틀(cookie cutter)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이것은 '트럼프 대통령의 모델'"이라며 "대통령은 이것을 그가 적합하다고 보는 방식으로 운영할 것이고, 우리는 100% 자신이 있다"고 주장했다.

샌더스 대변인의 이 같은 언급은 선(先)비핵화-후(後)보상 방식의 '리비아 모델'이 아직 미국 정부의 공식 방침으로 확정된 것이 아니라는 신호를 북에 보내 일정 부분 북한의 반발을 무마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다만, 존 볼턴 국가안보보좌관이 리비아식 해법을 신봉하고 있고, 트럼프 대통령과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도 단계적 해법인 '이란 모델'을 "최악의 협상"으로 규정했던 점에서 백악관이 일단 진화를 위해 모호한 입장을 취한 것 아니냐는 분석도 있다.

'트럼프 모델'이라는 비공식적인 표현으로 트럼프 대통령 특유의 협상 방식인 불가측성과 모호성을 높이려 할 가능성도 있다.

샌더스 대변인은 "대통령은 어려운 협상에 매우 익숙하고 준비돼있다"며 "북한이 만나길 원한다면 우리는 준비가 돼 있을 것이고, 그들이 만나지 않길 원한다면 그것도 괜찮다. 그렇다면 우리는 최대의 압박 작전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