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슨 호투' LG트윈스, 삼성에 역전승 '5월 첫 연승'… LG 16안타 '타선 폭발'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5-17 22:01:4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51701001446200068741.jpg
LG트윈스, 삼성에 역전승. 윌슨 호투 이형종 3안타. 사진은 윌슨이 공을 던지는 모습. /연합뉴스

LG트윈스가 삼성에 역전승을 거두고, 5월 첫 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LG는 17일 포항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의 방문경기에서 8-5로 이겼다. 지난 15일 패한 LG는 16일 8-7로 이겼고, 포항 원정 마지막 경기도 승리로 장식하며 위닝 시리즈를 달성했다.

이날 LG는 선발투수 타일러 윌슨의 역투가 돋보였다. 윌슨은 8이닝을 3피안타 2실점으로 막고, 시즌 2승째를 기록했다. 1, 3, 5, 6회를 삼자범퇴 처리한 윌슨이 2안타를 허용한 이닝은 없었다.

삼성 선발 백정현에게 막혀 있던 LG 타선은 경기 중후반부터 힘을 냈다.

1-2로 뒤진 6회초 선두타자 양석환이 2루타를 친 뒤, 이천웅의 희생번트로 3루에 도달했다. 후속타자 유강남은 팀의 동점을 만드는 중전 적시타를 쳤다.

7회에는 선두타자 이형종이 백정현의 초구를 받아치며, 왼쪽 담을 넘기는 역전 솔로포까지 쏘아올렸다.

특히 LG타선은 9회초 마지막 공격에서 폭발했다. 1사 2루에서 오지환이 중월 3루타를 치고 나가, 김승현의 폭투로 홈을 밟았다. 이어 박용택이 볼넷으로 출루, 김현수가 2루타로 타점을 올렸다. 양석환은 2사 2루에서 좌월 투런 아치까지 그렸다. 9회에만 4안타 1볼넷을 묶어 5점을 뽑아낸 것.

삼성은 9회말 2사 후 강민호의 3점포로 격차를 좁혔지만, 승부를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다. 결국 경기는 LG의 8-5 대역전승으로 마무리됐다.

한편 류중일 LG 감독은 1987년∼2016년, 30년 동안 삼성에서 선수, 코치, 감독으로 뛰었다. 공교롭게도 류 감독의 첫 삼성 원정은 대구가 아닌 그의 고향 포항에서 치렀다.

삼성 사령탑 시절 "약속의 땅"이라고 부른 포항구장에서, 류 감독은 또 승리의 찬가를 불렀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