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배구, 발리볼네이션리그서 세계 1위 중국 완파… 공수 '완벽 조화'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5-17 22:22:5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댓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51701001446600068761.jpg
한국 여자배구, 세계1위 중국 완파. /국제배구연맹 홈페이지 캡처

한국 여자배구가 세계랭킹 1위 중국을 꺾었다. 완벽한 조직력이 돋보였다.

차해원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세계랭킹 10위)은 17일 중국 닝보의 베이룬 스포츠 아트센터에서 열린 '2018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대회 1주차 2조 3차전 중국과의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25-15, 25-15, 25-13)으로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한국은 승점 3을 보태 2승 1패, 승점 5로 1주차 경기를 마쳤다.

경기 내내 한국은 공수에서 압도적인 실력을 보여 중국의 만리장성을 무너뜨렸다.

한국은 1세트 초반부터 중국을 코너로 몰았다. 블로킹 2개와 서브 에이스 2개로 1세트에서 8-5로 앞서간 한국은 중국의 범실에 편승해 점수를 10-5로 벌렸다.

김연경의 대각 강타에 이은 백어택, 라이트 김희진(IBK기업은행)의 밀어넣기가 계속해서 이어졌다. 이재영(흥국생명)의 터치 아웃으로 득점이 보태져 순식간에 점수는 19-12로 벌어졌다.

승기를 잡은 한국은 2세트에서도 중국의 추격을 멀찌감치 따돌렸다. 8-9에서 김연경의 직선 강타로 동점을 이룬 한국은, 중국의 범실 3개와 김연경의 가로막기 득점을 묶어 13-9로 달아났다.

이효희(한국도로공사)와 교체로 들어간 세터 이나연(GS칼텍스)은 16-13에서 중국의 리시브 라인을 흔드는 강력한 서브를 꽂았다. 이재영의 밀어넣기, 박정아(한국도로공사)의 강타까지 연거푸 터져 21-13으로 승부를 갈랐다.

이에 전의를 상실한 중국. 한국은 3세트도 19-9로 크게 리드한 끝에 25-13으로 잡고 경기를 완승을 마무리했다.

한국의 효과적인 서브와 유효 블로킹 이후의 그물 수비가 돋보였다. 김연경-이재영의 쌍포와 양효진(현대건설)-김수지 센터진의 호흡도 완벽헀다. 

이날 김연경과 이재영은 나란히 16점씩 올리며 대표팀의 공격을 사이좋게 주도했다. 김희진은 블로킹 2득점, 서브 에이스 2득점을 합쳐 10점을 올리며 힘을 보탰다.

한편 대표팀은 오는 18일 귀국해 22∼24일 경기도 수원체육관에서 열리는 2주차 경기를 준비한다. 한국은 러시아(5위), 이탈리아(7위), 독일(13위)과 6조에서 리그전을 치른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