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나요 나!-6·13 인천]쏟아지는 정책제안 '표심 공략 힌트'

박경호 기자

발행일 2018-05-21 제7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52001001518300072891

경실련·YMCA등 시민사회단체
시장 예비후보에 지역 공약 전달
'해운항만 부산쏠림 개선'등 눈길

환경단체등도 '관련 사안' 목소리

2018052001001518300072892
인천지역 6·13 지방선거 후보들이 공약에 담았으면 하는 정책 제안이 지역 각 분야 시민사회단체를 중심으로 쏟아지고 있다.

시민단체들의 정책 제안을 살펴보면 인천시민이 원하는 정책이 무엇인지, 시급히 해결해야 할 지역 현안이 무엇인지 등을 가늠할 수 있다. 후보들이 지역사회 제안을 얼마나 공약에 반영할지도 관심사다.

인천경실련과 인천YMCA는 최근 인천시장 예비후보들에게 6개 분야 25개 공약을 제안했다. 공약 반영 여부 관련 후보별 답변은 오는 23일 발표할 예정이다.

정부와 정치권의 '부산 중심적 해운항만정책'과 '수도권 규제' 관련 제안이 눈에 띈다. '해운항만산업 균형발전 특별법 제정'을 통해 해양·항만·수산분야 공공기관의 부산 쏠림 현상을 개선하고,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 중 '환서해권 벨트'를 선도적으로 개발하라는 공약 등을 제시했다.

문재인 정부가 부산을 거점으로 환동해권 개발에 비중을 둘 수 있다는 인천지역 해양·항만분야의 우려를 담았다.

인천지역 환경단체들이 모인 '2018인천지구의날조직위원회'는 최근 '인천시민이 그린(Green) 인천환경정책'을 발표하고, 후보들에게 공약 반영 여부를 질의했다.

이들이 공약화를 요청한 주요 정책은 ▲녹색구매·녹색소비 활성화를 위한 조례 개정·조직 신설 ▲난개발 우려 장기미집행 공원 조성 예산 적극 편성 ▲미세먼지 예방·저감 민관대책위원회 확대 ▲수도권쓰레기매립지 주변 지역 관리계획 수립 ▲신재생에너지 자립마을 시범사업 확대 ▲생화학물질·화학사고 안전대책 등이다.

생활환경 관련 정책이 대부분이다.

인천시장애인단체총연합회 등으로 구성된 '지방선거 인천장애인단체연대'도 관련 분야 현안과 문제점, 개선방안 등을 각 후보에게 전달했다.

장애인 이동권 확대를 위한 조례 제정, 장애인 일자리 창출과 고용 확대 등이 제안 내용에 포함됐다.

도서관, 학교, 출판업계, 서점업계 등 이른바 '인천지역 독서공동체'도 지난 18일 토론회를 열고, 6·13 지방선거 공약화를 위한 정책을 논의했다.

/박경호기자 pkhh@kyeongin.com

박경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