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CUS 경기]인터뷰|황은성 안성시장

민웅기 기자

발행일 2018-05-21 제1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터뷰 (배포용)

농민들 안정적 경제소득에 최선
지자체가 보증하니 수출문 열려


"안성맞춤의 고향에서 생산되는 안성쌀이 대한민국을 넘어 동남아시장을 석권할 때까지 시 차원에서의 지원은 계속될 것입니다."

안성지역 농민들의 안정적인 경제적 이익을 위한 안성쌀의 동남아시장 개척과 정착을 이뤄낸 황은성(사진) 시장을 만나 이 같은 결실을 맺기까지의 과정과 뒷이야기를 들어봤다.

황 시장이 안성쌀의 해외수출과 판로개척에 관심을 기울이게 된 것은 농민과 농업 관련 기관 및 단체들과의 소통이 결정적이었다.

그는 "도농복합도시인 안성에는 도내에서도 가장 많은 수의 농민들이 농업에 종사하고 있는데 이들을 비롯해 농업 관련 단체 및 기관과 수십차례 간담회 등을 가지며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나누니 자연스레 농민들이 가장 절실히 필요로 하는 것이 안정적인 경제적 소득임을 깨닫게 됐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매년 쌀 수매가격 책정을 두고 정부와 농민들 간 갈등이 발생하는데 지자체장으로서는 개입할 수 있는 여지가 없어 더욱 안타까웠다"고도 덧붙였다.

이에 그는 이 같은 문제의 돌파구를 해외시장 판로 개척을 통한 수출로 방향을 정했다.

그는 "맨 처음 안성쌀을 동남아시장에 수출한다고 했을 때 일부에서는 이모작은 물론 삼모작까지도 가능한 동남아 국가들을 상대로 안정적인 쌀 수출이 가능하겠느냐는 의구심을 가진 이들도 있었지만 저와 공무원, 농민들의 생각은 달랐다"며 "고품질의 안성쌀을 한 번이라도 먹어본 동남아국가들의 국민들이면 다시금 안성쌀을 찾게 될 것이라는 확신이 있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이 같은 확신을 토대로 담당 공무원과 농업 관련 기관 및 단체장, 농민들과 머리를 맞대고 민선 6기 기간 동안 다양한 시정 및 시책을 통한 행정적 지원과 보증, 보험 등의 제도와 방식을 도입했다.

그는 "안성쌀의 해외판로 개척 및 안착을 위해서 가장 주요했던 부분은 '품질에 대한 지자체의 보증'이었다"며 "안성쌀을 해외에 수출하려는 기업과 개인이 가장 힘들었던 부분이 국내에서 우수한 품질이라 할지라도 해외에서는 그 가치를 온전히 판단해주지 않았고, 이에 우리 안성시가 공공기관으로서 보증을 하니 닫혔던 수출문이 서서히 열리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지역 내 농민들이나 중소기업, 단위 농협들만의 힘으로는 경제적으로나 시간적으로나 해외 바이어들과 기업들을 상대하기가 벅찬 부분이 있기에 이 또한 시가 적극적으로 나서 해외판촉통상단을 꾸려줌으로써 더 많은 판로 개척과 안정적인 정착을 이뤄낼 수 있었다고 자부한다"고 강조했다.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 국가에 수출된 안성쌀의 물량이 매년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고, 지난해에는 연간 수출량이 100t이 넘는 등 이들의 전략이 적중했음을 수치로 증명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이 같은 성과는 저 혼자 개인만의 노력이 아닌 지역 농민들과 담당 공무원, 농업 관련 유관기관들의 관심과 성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일이었다"며 공을 농민들에게 돌렸다.

안성/민웅기기자 muk@kyeongin.com

민웅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