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피드스케이팅' 이승훈 선수, 후배 폭행 및 가혹행위 의혹에 관련 증언 '속속'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5-23 12:23:0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22401001728600085321.jpg
사진은 지난 2월 24일 오후 강원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매스스타트 결승 경기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이승훈이 환호하는 모습. /연합뉴스

스피드스케이팅의 전설 이승훈의 후배 선수 폭행 및 가혹행위 의혹이 문체부 감사를 통해 제기돼 파장이 일파만파로 커지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23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대한빙상경기연맹(이하 비상연맹)에 대한 특정 감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감사는 지난 3월 26일부터 지난달 30일까지 문체부와 대한체육회 합동으로 진행됐으며, 평창동계올림픽 과정에서의 여러 논란과 의혹과 관련해 관계자의 진술과 사실관계 확인, 자료 분석 등을 토대로 이뤄졌다.

검사 결과에 따르면 전명규 전 빙상연맹 부회장의 횡포와 비정상적인 상임이사회 운영, 국가대표 선발과정에서의 부적정 사례 등이 사실로 밝혀졌다.

특히 노태강 문체부 2차관은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선수의 후배 선수 폭행 및 가혹행위 의혹을 확인했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아울러 엠스플뉴스 취재 결과 후배 선수 폭행 의혹이 제기된 선수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메스스타트 금메달리스트인 이승훈 선수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체부 감사 결과 이승훈 선수는 국제대회 기간인 지난 2011년과 2013년, 2016년 숙소와 식당에서 후배 선수 2명에 폭행 및 가혹행위를 했다는 진술이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이승훈 선수는 또 지난 2016년에 열린 스피드스케이팅 4차 월드컵전에서 네덜란드의 한 식당에서 밥풀이 튀었다는 이유로 후배 선수의 머리를 내리쳤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지난 2013년에도 독일에서 훈련 중 동료 선수의 머리를 내리치고 기합을 줬다는 증언도 속속 나오고 있다.

한편, 문체부는 가해자로 지목된 이승훈 선수에 빙상연맹 차원의 진상조사는 물론 선수에 대한 징계를 요구할 방침이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