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북핵 단계적 폐기 가능성 시사"

NYT '양보 여지 있는듯 발언' 보도
북미회담 예정대로 개최에 '무게'

김연태 기자

발행일 2018-05-24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2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그동안 북한에 대해 요구했던 일괄타결 방식에서 한걸음 물러나 북한 핵무기 프로그램의 단계적 폐기 가능성을 열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모두에 비핵화 방식을 언급하며 "일괄타결(all-in-one)이 좋을 것"이라면서도 "그렇게 되어야 할까"라고 반문한 뒤 "나는 완전히 확언하고 싶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일괄타결이 훨씬 더 좋겠지만 정확히 그렇게 하기 어려운 물리적 이유가 있다"며 "(북한의 비핵화에) 아주 짧은 시간이 걸릴 수 있지만 본질적으로 그것은 일괄타결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NYT는 이 같은 언급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일괄타결 방식이 바람직하다는 기존 입장을 확인하면서도 과거와 달리 양보의 여지가 있는 듯한 발언을 한 것으로 풀이했다.

특히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거부감을 피하려는 의도로 보이지만 지난 몇 달간 북한 비핵화 방식에 대해 암반과 같았던 자신의 태도를 기꺼이 포기할 뜻이 있음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주목된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아주 짧은 기간'(a very short period of time)이라는 표현을 한 것은 비핵화에 시간이 걸릴 수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봤다.

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핵프로그램의 규모를 고려할 때 단번에 비핵화하는 것은 어렵다고 말한 것으로 해석했고, 지난주 '일방적인 핵포기를 강요하면 북미회담을 재고려할 수 있다'는 북한의 발표가 나온 이후 유연성을 내비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비핵화 방식에 대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를 단번에 실행에 옮기는 일괄타결 방식을 고수해왔다.

이와 달리 북한은 '단계적·동시적 해결' 카드로 맞불을 놓고 최근에는 북미 정상회담 무산 가능성까지 거론하는 등 완강한 태도로 맞섰다.

NYT는 또 북미 회담이 예정대로 열릴 것이라는 데 초점을 맞췄다. NYT는 "전문가 대부분은 북미 회담이 여전히 열릴 것으로 믿고 있다"며 "두 정상 모두 회담에 많이 투자해 놨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연태기자 kyt@kyeongin.com

김연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