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대통령 1박4일 방미일정 마쳐]한미정상, 남·북·미 '종전선언'까지 논의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5-24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웃음 넘치는 회담장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2일 오후(현지시간)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열린 단독회담에서 밝게 웃고 있다. /연합뉴스

북미회담 성공개최 노력 뜻 모아
文 "25일 이후 대화 재개·정상화"
트럼프 "CVID 수용땐 안전 보장"

한미정상은 북미회담을 판문점 선언을 통해 합의한 남·북·미 3국이 참여하는 종전선언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정상회담을 갖고 내달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이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노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한미정상은 이날 비핵화 이후 북한이 느낄 수 있는 체제 불안 해소방안에 대해 논의하면서 한반도 비핵화의 이행방안에 대해 이견을 조율했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북미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북한 의지를 의심할 필요가 없다"며 "북미 간 실질적·구체적인 비핵화와 체제안전에 대한 협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북한이 비난한 맥스 썬더 한미연합군사 훈련의 종료일인 25일 이후 남북 고위급회담을 비롯한 대화재개가 이루어질 것으로 관측, 냉각기류를 보였던 남북관계도 정상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북한의 체제안전 보장을 약속했다. 그는 '북한이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를 할 경우 북한 정권의 안전을 보장할 것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나는 그(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안전을 보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이 미국으로부터 수조 달러를 지원받아 '가장 놀라운 나라 중 하나'로 발전했다고 설명한 뒤 북한이 비핵화에 나설 경우 한국과 마찬가지로 미국이 경제적 지원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동시에 트럼트 대통령은 비핵화 조건을 북한이 수용하지 않을 경우 싱가포르 회담의 연기 가능성을 제기하기도 했다.

특히 한미정상은 판문점 선언에서 남북이 합의했던 종전선언을 북미정상회담 이후 남북미 3국이 함께 선언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기자들에게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북한의 불안감은 결국 체제보장 부분일 수밖에 없다"며 "이를 위해 북한이 확신할 수 있게 체제보장과 안전 부분에 대해 논의가 필요하다는 얘기들이 (비공개 회담에서)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1박 4일간의 미국 워싱턴DC 방문 일정을 마치고 22일(현지시간) 귀국길에 올랐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