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배구, 세계 5위 러시아에 40년 만에 3-0 완승… 김연경 21점 맹폭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5-23 20:58:4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52301001858200088961.jpg
23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 수원 발리볼네이션스리그 여자대회' 대한민국과 러시아의 경기. 세트스코어 3대0으로 승리한 대한민국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여자배구가 세계 5위 러시아마저 완파하고 순항을 이어갔다.

차해원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3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2018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대회 2주차 6조 2차전에서 러시아에 세트 스코어 3-0(25-19 25-14 25-17) 승리를 거뒀다.

'에이스'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이 양팀 통틀어 최다인 21점을 쓸어담았다. 이재영(10점·흥국생명), 김희진(9점·IBK기업은행)도 힘을 보탰다.

지난주 중국에서 열린 1주차 3경기에서 중국을 3-0으로 꺾는 이변을 일으키는 등 2승 1패를 거둔 한국은 안방에서 열린 2주차 첫 두 경기에서 모두 승리를 거뒀다.

1패 뒤 4연승을 달린 한국은 승점을 11로 늘렸다. 한국은 24일 이탈리아전을 끝으로 수원 일정을 마무리한다.

러시아는 세계 5위로 한국(10위)보다 5계단 높다. 세르비아(3위)와 함께 유럽 최강으로 꼽힌다.

한국이 러시아를 세트 스코어 3-0으로 꺾은 것은 1978년 구소련에서 열린 세계선수권 이후 40년 만이다. 러시아전 역대 전적은 8승 46패가 됐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