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 화물선 화재 완진… 화재 원인조사에 집중 예정

김태양 기자

입력 2018-05-24 15:47:0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ㄴㅇㄹㄴㄹㄴㅁㄹㄴㅁ.jpg
지난 21일 인천 내항 1부두에 정박해있던 5만t급 자동차 운반선에서 발생한 화재가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에 나선 지 나흘째에 접어든 24일 오전 완전히 꺼졌다. /김용국기자 yong@kyeongin.com

지난 21일 인천 내항 1부두에 정박해있던 5만t급 자동차 운반선에서 발생한 화재가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에 나선 지 나흘째에 접어든 24일 오전 완전히 꺼졌다. 소방당국은 해경 등 유관기관과 합동감식을 통해 화재원인을 조사하는 데 집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4일 박성식 중부소방서장은 "오전 5시 5분께 선체 전 갑판을 최종 확인하고 더 이상 화재 발생이 없다고 판단해 최종 완진을 결정하게 됐다"며 "경계 소방호스를 배치해 혹시 모를 잔불에 대비하면서 해경 등 유관기관과 합동감식 일정을 조율해 화재원인과 재산피해를 정확히 밝혀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21일 오전 9시 39분께 발생해 67여 시간 만에 꺼진 파나마 국적 화물선 오토배너호(5만2천422t) 화재에는 총 847명의 인력과 243대의 소방장비가 투입됐다.

이 불로 오토배너호에 실려있는 2천438대 중 화재가 발생한 갑판 10층~13층에 선적해있는 중고차 1천460대가 모두 불에 타고, 내부 열기로 배 안 철판이 녹아 변형되는 피해가 있었다. 화재 당시 배 안에 있던 선원 31명 중 28명은 119 고가차를 이용해 구조됐고, 3명은 스스로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다. 소방대원 1명이 화재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넘어져 다쳤다.



인천해양경찰서도 오토배너호와 차량 선적 업체 관계자 등을 참고인으로 불러 화재 초기 상황에 관한 진술을 받았다. 해경 관계자는 "11층 중간 데크 차량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며 "잠정 화재 가능성까지 없어지면 화재원인을 밝혀내기 위해 본격적으로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소방당국은 화재 진화작업으로 3도가량 기울어진 오토배너 호의 균형을 유지하기 위해 바다 쪽 외벽에 12개의 구멍을 뚫고 배 안에 있는 물을 배수했다. 배 안에 있는 기름 등이 같이 배출되면서 바다가 오염될 수 있지 않느냐는 지적에 박성석 서장은 "화재 선박에서 나온 물질로 바다가 오염되지 않도록 주변에 오일펜스를 설치했다"며 "해양수산부와 협의해 추가 환경 피해가 없도록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김태양기자 ksun@kyeongin.com

김태양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