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나요 나!]'노동존중 도시 인천' 출발점… 노조할 권리 보장하라

정운 기자

발행일 2018-05-25 제7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613나요나 / 인천노동계, 노동정책 요구안 발표
민주노총 인천지역본부는 24일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에서 시작하는 노동존중 사회'를 만들기 위한 8대 핵심요구와 26대 정책 의제를 발표했다. /정운기자 jw33@kyeongn.com

인천노동계 8대 정책요구안 발표

市의 절반 150만명이 노동자인데
변변한 정책·전담 부서조차 없어
정규직 원칙 양질 일자리 등 강조


인천 노동계는 이번 지방선거가 '노동존중 도시 인천'으로 향하는 출발점이 되어야 한다며 노동정책 요구안을 발표했다.

민주노총 인천지역본부는 24일 "'인천에서 시작하는 노동존중 사회'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인천에서 실현 가능한 영역을 중심으로 핵심요구안과 정책의제를 마련했다"며 "이 정책요구를 바탕으로 지방선거 기간 다양한 활동을 벌일 것이며, 선거가 끝난 뒤에도 인천시의 노동 관련 행정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다"고 강조했다.

민주노총 인천본부가 이날 발표한 8대 핵심요구안은 ▲노동존중 인천, 노조 할 권리가 보장되는 인천 ▲인천 공공부문 노동개혁 ▲인천의 저임금 영세사업장 불안정 노동자를 위한 정책 ▲인천 제조업 살리기 정책 ▲노동자와 시민을 위한 공공서비스가 실현되는 인천 ▲교육을 함께 책임지는 인천 ▲여성노동자가 일하기 좋은 인천 ▲노동자가 안전하게 일하는 인천 등이다.

각각의 요구안에는 2~6개의 정책의제가 담겼다.

민주노총은 노동정책 시행을 위한 제도적·행정적 기반을 마련하고, 민주적 노정관계 수립을 위한 거버넌스를 구축해 '노조 할 권리가 보장되는 인천'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공부문 노동개혁'과 관련해서는 상시지속업무를 하는 노동자를 정규직으로 고용하는 원칙을 확립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공공부문 노동자 저임금 해소·임금격차 축소, 차별 해소를 위한 예산편성, 인천시 지방공기업과 출자출연기관에 노동이사제 도입 등을 주장했다.

영세사업장에서 일하는 저임금·불안정 노동자를 위해서는 법정 최저임금 준수를 위한 관리 감독을 강화하고 생활임금제를 확대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민주노총 인천본부는 8대 핵심요구안과 26개 정책의제를 담은 '정책보고서'를 인천시장 후보들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또한 인천시장 후보들에게 노동 현안과 관련한 질의서를 보내 각 후보의 '노동정책 의지'를 확인한다는 방침이다.

민주노총 인천본부 이인화 본부장은 "인천 인구 300만명 가운데 150만명이 노동자이지만, 인천시는 변변한 노동정책도, 노동문제를 담당하는 전담부서도 없다"며 "인천시장 선거에 나온 이들도 아직 노동에 대한 공약이 나오지 않고 있다"며 "인천을 비롯한 대한민국의 근본은 노동자다. 노동자가 인간답게 사는 살기 위한 정책이 수립되고 실행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노총 인천본부는 이날 오전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노동정책 요구안을 발표하고, 인천시장 후보들의 노동정책 수립을 촉구했다.

/정운기자 jw33@kyeongin.com

정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