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영철 뉴욕 오고 있다"… 북미회담 한단계 진전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5-30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북 대사관 취재<YONHAP NO-3231>
주중 北대사관에 몰린 취재진 김영철 통일전선부장이 29일 중국 베이징에 도착한 가운데 주중 북한대사관 정문 밖에서 취재진이 북한대사관을 취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폼페이오와 '고위급 회담' 확인
김정은위원장 메시지 여부 주목

판문점·싱가포르 '투트랙' 협의
비핵화 의제 등 합의 위해 속도
최종 조율땐 6월12일 개최될 듯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김영철 북한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지금 뉴욕으로 오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북미 정상회담에 관한 현재 양측의 미팅들이 진행되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 같은 언급은 미국에서 김영철 부위원장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간에 고위급 회담이 진행될 것임을 확인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이에 북미정상회담의 성사가 한 단계 더 진전됐다는 분석이다.

앞서 북한 김영철 부위원장은 이날 베이징(北京) 서우두(首都) 공항에 도착했다. 이날 공항에는 대미외교 담당인 최강일 북한 외무성 북아메리카국 국장대행도 목격됐다.

美 향하는 김영철 북한 김영철(오른쪽)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29일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 도착해 걸어가고 있다. 김영철 부위원장은 이날 베이징을 경유해 미국으로 건너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만나 북미간 고위급 회담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AP=연합뉴스

김 부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내용대로 30일 뉴욕행 비행기로 미국으로 건너가 이번 주말께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만나 고위급 회담을 할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김정은 위원장의 기대 또한 높다는 점에서 김 부위원장이 이번 방미길에 김정은 위원장의 메시지를 미리 준비해 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이 나와 주목된다.

김 부위원장은 카운터파트인 폼페이오 장관의 두 차례 방북을 끌어냈고, 지난 26일에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제의해 전격 성사된 문재인 대통령과의 2차 남북정상회담에 북측 인사로 유일하게 배석했다.

김 부위원장과 폼페이오 국무장관 간 회담에서 북미 북핵 협상가들의 실무회담에서 논의된 북 비핵화 방식에 관한 의제가 최종 조율이 이뤄지면 오는 6월 12일로 예정된 북미회담이 개최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이와 별도로 북미 정상회담을 위한 양측간 실무회담도 한창 진행중이다.

북미는 이날도 판문점과 싱가포르에서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한 비핵화 의제와 의전·경호 등에 관해 '투 트랙' 실무협의를 긴밀하게 진행하며 최종 합의점 모색을 위해 속도를 냈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과 성 김 주필리핀 미국대사 등 북미 양국의 북핵 협상가는 이날 판문점에서 북 비핵화 방식에 대한 북미 합의점을 도출키 위한 최종 조율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북미 북핵 협상가들은 지난 27일 판문점에서 진행된 북 비핵화 방식 등 주요 의제에 대한 실무회담에서 의견을 교환한 후 다음날인 28일 내부 입장을 최종 정리한 뒤 다시 접촉한 것이어서 일정한 합의를 도출할 것으로 보인다.

동시에 싱가포르에서도 의전 등을 논의할 다른 북미 간 실무접촉이 열리고 있다. 전날 싱가포르에 각각 들어온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과 조 헤이긴 백악관 부비서실장은 이날 실무회담에서 북미회담 경호·세부일정 및 장소 등을 포괄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북미 간 실무접촉을 조심스럽게 지켜보고 있다고 신중한 태도를 유지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대통령이 싱가포르에 가는가'라는 물음에 "남북미 정상회담은 전적으로 북미정상회담 성과에 연동돼 있다"며 "북미 간 실무접촉을 미국과 긴밀한 소통 관계를 유지하며 보고 있다"고 말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