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미군 위안부 지원조례' 제정 관련, 각 당 후보들 찬성·일부는 답변 미뤄

김종호 기자

입력 2018-05-31 15:50:2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평택 미군 위안부 지원 조례 제정에 대해 6·13 지방선거에 출마한 각 당 시장 후보 및 시의원 후보들이 찬성 의사를 밝혀 지방 선거 이후 처리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있다.

(사)평택 시민재단과 (사)햇살사회복지회가 지방선거 후보자들 (시장 및 시의원 후보들에게 제안한 '평택시 미군위안부 지원조례 제정' 질의에 대한 답변결과를 31일 공개했다.

선거 출마 후보자들에게 전달된 질의 내용은 '미군 위안부 지원조례 제정 정책 수용 및 찬반 의사', '미군 기지촌 위안부 문제 관련 사업 담당 부서를 한미협력사업단(한미협력과)으로 업무지정 여부' 등이다.

(사)평택 시민재단 등은 이에 대해 각 당 시장 후보(2명)와 시의원 후보들은 미군 위안부 지원 조례 제정에 찬성 의사를 밝힌 반면, 일부 후보들은 답변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지원조례 제정에 찬성 의사를 밝힌 시장 후보와 시의원 후보들은 '조례제정에 함께 하겠다', '인권회복 기념관 건립도 필요', '위안부 할머니들과 상처를 보듬어야 한다' 등의 의견을 내비쳤다.

이와 관련, 평택 시민재단과 햇살사회복지회는 평택 기지촌할머니(미군위안부의 삶과 지원을 위한 지역공동체 손잡기) '기억하고 응답하기 위한 기지촌 할머니 지원조례 제정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평택 시민재단 등은 미군 위안부 지원 조례 제정이 필요한 이유에 대해 '미군기지와 떨어질 수 없는 평택지역의 특수성·역사성', '120여 명 미군 위안부 할머니들의 고령화로 인한 급 박한 지원의 필요성', '대다수 주한미군들이 평택으로 이전하고 있는 상황에서 기지촌 여성들의 아픈 역사와 고통의 삶을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서 '라고 밝혔다.

평택시민재단 관계자는 "기지촌 할머니들 대부분이 고령이고 사회적 멸시 등으로 인해 가족관계 단절이 많고, 지역사회에서도 차별과 소외가 존재하면서 정신적, 신체적, 경제적으로 아픔과 어려움이 이어지고 있다"며 "남아 있는 삶 동안 가족과 지역 사회와의 화해를 도모하기 위해선 이들에 대한 지원조례 제정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평택/김종호기자 kikjh@kyeongin.com

김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