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KGC인삼공사, 창원 LG와 2대2 트레이드… 강병현·이원대↔기승호·배병준

김종화 기자

입력 2018-06-01 11:36:2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프로농구 안 양KGC인삼공사가 1일 창원 LG와 2대2 트레이드를 실시했다.

이번 트레이드로 KGC는 강병현(가드, 33세, 193cm)과 이원대(가드, 27세, 183cm)를 LG로 보내고 LG로부터 기승호(포워드, 33세, 194cm)와 배병준(가드, 27세, 189cm)을 영입한다.

지난 5월에 있었던 FA 박형철(가드, 30세, 192cm) 영입에 이은 선수단 개편 작업의 일환으로서 비슷한 유형의 선수간 포지션 중복 문제를 해결하고 다양한 스타일의 벤치 멤버를 보강하는 부분에 초점을 맞췄다.

올 시즌 FA 자격으로 사인&트레이드를 통해 이적하게 된 기승호는 KGC의 연고지인 안양 지역의 엘리트 농구 출신(안양고)으로 연고지역 구단에서 선수생활을 하고 싶다는 본인의 의지와 베테랑 포워드 경험을 높이 평가해 영입하게 됐다.

또한 배병준은 근성 있는 수비와 빠른 트랜지션이 장점인 선수로 실력에 비해 상대적으로 저평가된 선수다.

/김종화기자 jhkim@kyeongin.com

김종화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