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시대의 품앗이人(K-Pumassian)]김응호 평택 현덕면 '대정이발소' 이발사

웃음·봉사가 가장 큰 풍류 '낭만 가위손'

김종호 기자

발행일 2018-06-05 제20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대정이발소-품앗이 인
38년간 평택시 현덕면에서 대정이발소를 운영하면서 어려운 이들에게 이발 무료 봉사를 해준 김응호(78) 현덕제일교회 장로. 젊은 시절, 멋쟁이 이발사에서 지금은 사람을 소중히 여기는 이발사로 배려와 사랑을 실천하는 멋진 인생을 살고있다. /김종호기자 kikjh@kyeongin.com

38년 긴세월 무료 이발 서비스 꾸준
어려운 이웃 정성 가득한 말벗 역할
마을 크고 작은 일 앞장 해결사 활동


2018060201000085900002992
"늘 반복되는 세상살이, 웃음과 정을 나눌 수 있는 소중한 사람들을 이발소를 통해 매일 만날 수 있으니 오늘 하루가 선물이고 행복입니다."

평택시 현덕면에서 '대정이발소'를 운영하는 김응호(78·현덕 제일교회 장로) 씨는 이곳에서 멋쟁이 이발사로 통한다. 젊은 시절에는 전라남도 해남에서 최고의 이발사로 활약하기도 했다.

김씨는 황해도가 고향으로 6·25 전쟁 당시 목포로 피란 왔다가 해남에 정착했다. 중학교 3학년 무렵 가난한 살림에 보탬이 되기 위해 이발 기술을 배우기 시작했다.

20대에 당시 영화배우 김진규 스타일을 완벽하게 해내면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해남지역 정치인, 주민들이 당시 김씨에게 머리를 하기 위해 줄을 섰을 정도였다.

잘 나가던 화려한 30대 초반, 떨어져 있던 가족들과 함께 있기 위해 해남에서 평택 안중으로 오게 된 김씨는 그러나 삶의 희망을 잃은 채 술에 의지해 방황하는 시간을 보낸다.

급기야 30대 중반, 큰 병에 걸려 고생했던 김씨는 아버지를 따라간 현덕 제일교회 목사님의 적극적인 권유로 1981년 4월 외양간을 치우고 그곳에서 대정이발소를 열었다.

이발소를 열 당시 30원이었던 이발 요금은 이후 너무 요금이 적어 이발소를 찾기 미안하다는 주민들의 요구로 조금씩 인상됐고 지금은 5천 원을 받고 있다.

특히 어려운 이웃들에 대한 무료 이발은 대정이발소가 문을 연 이래 한결같이 지켜온 38년간의 원칙이다. 소문을 듣고 찾아온 이들도 줄을 이었다.

그는 "무료로 이발을 해주면서 그들과 대화를 하면서 마음이 아렸던 적이 한두 번이 아닙니다. 그래서 정성을 다해 머리를 깎아줬죠. 진심으로 고마워하는 모습에 또 마음이 아팠고요"라고 말했다.

김씨는 지금도 과수원 등 농사일을 하느라 이발하러 온 주민들이 허탕 치는 일이 많지만 비가 오는 날이면 하루 종일 이발하기 바빠 정신을 못 차릴 정도로 바쁘게 살고 있다.

그래서 대정이발소는 철저히 예약제로 운영되고 있다. 전문 미용실처럼 화려하거나 고급스럽지 않지만 그 안에는 배려, 정, 사랑이 깊이 배어있다.

김씨는 이발 봉사뿐 아니라 마을의 크고 작은 일에도 적극 앞장서 해결할 만큼 활동적이어서 마을에서 김 씨를 모른다 하면 이상한 사람으로 취급받을 정도다.

일을 하다 쉬는 시간에는 기타를 치며 휴식을 취하는 김씨. 젊은 시절 풍류를 즐겼던 멋쟁이 이발사에서 지금은 마을 주민들에게 없어서는 안 될 소중한 이발사로 남아있다.

김씨는 "신앙에 의지한 가장 큰 이유는 사람을 소중히 여기는 점 때문"이라며 "이발사로 멋진 인생을 살아오게 해준 모든 분들에게 은혜를 갚는 일은 건강이 허락할 때까지 이발 봉사를 하는 것"이라고 환하게 웃었다.

평택/김종호기자 kikjh@kyeongin.com

김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